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귀성길 교통사 연휴 전날 가장 많아…사고시 처리 방법은

지난 17일 오전 창원시 성산구 성주 고가도로 인근에서 삼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119가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전날 내린 비로 도로가 얼어붙어 이날 오전 창원지역 출근길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졌다. [사진 창원소방본부]

지난 17일 오전 창원시 성산구 성주 고가도로 인근에서 삼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119가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전날 내린 비로 도로가 얼어붙어 이날 오전 창원지역 출근길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발생해 2명이 숨졌다. [사진 창원소방본부]

귀성·귀경차량이 몰리는 설 연휴 교통사고와 사상자가 가장 많은 날은 귀성이 본격 시작되는 연휴 전날로 나타났다.

 
 경찰청이 최근 5년간(2014~2018년) 설 연휴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 연휴 전날 교통사고가 평균 698.2건, 사상자도 1023.2명으로 가장 많았다. 설 연휴 일평균 교통사고는 449.9건, 사상자 782.6명이었다. 설 당일에는 교통사고 349.0건에 사상자 771.2명, 설 다음날은 사고 377.2건에 사상자는 709.2명으로 집계됐다.
 
 연휴 전날은 서둘러 귀성하려는 차량이 도로로 대거 쏟아지는 데다 명절 준비를 위해 차를 몰고 나오는 이들도 있어 전체적으로 교통사고가 많다고 경찰은 분석했다.
 
 고속도로 교통사고도 연휴 전날이 14.8건으로 가장 많았다. 설 당일에는 14.0건, 설 다음날에는 11.6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사상자는 설 당일 40.4명, 설 다음날 37.4명, 연휴 전날 32.4명 순이었다. 일평균 고속도로 교통사고는 11.4건, 사상자는 30.1명이었다.
 
 시간대별로는 오후 2∼4시와 오후 6∼8시에 하루 평균 각 1.4건, 오후 4∼6시 1.3건으로 차량 이동량이 많은 오후와 저녁시간대 사고가 잦은 것으로 조사됐다.
 
 설 연휴에는 결빙구간 운전도 조심해야 한다. 법원은 상습 결빙구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에 대해 경고 표지판을 설치하지 않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20%의 배상책임을 물기도 했다.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먼저 인명피해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혹시 부상자가 발생했다면 가까운 병원이나 119 구급대에 신고해 필요한 조치를 받는다. 인명 사고 시 신고를 하지 않다가 뺑소니로 몰리거나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는 보험범죄의 대상이 될 수 있다.  
지난달 20일 강원 화천군 화천읍 육군 모 부대 인근 460번 국도에서 승용차가 도로 옆 가로수를 들이받고 넘어져 있다. 이 사고로 4명이 숨지고 운전자가 다쳤다. [사진 춘천소방서]

지난달 20일 강원 화천군 화천읍 육군 모 부대 인근 460번 국도에서 승용차가 도로 옆 가로수를 들이받고 넘어져 있다. 이 사고로 4명이 숨지고 운전자가 다쳤다. [사진 춘천소방서]

 
 이어 사고 현장을 보존하고 증인을 확보해야 한다. 사고현장 사진도 촬영하고 목격자가 있으면 연락처를 받는 것이 좋다. 가해자가 진술을 번복하는 것에 대비해 자필 진술을 받거나 휴대전화로 녹음을 해놓으면 좋다. 최근에는 자동차 내 블랙박스가 보편화 되면서 과실비율을 따지는 분쟁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장거리 운전을 시작하기 전 보험회사 연락처와 스프레이, 삼각대를 미리 챙겨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차량을 이동해야 한다면 도로 우측 가장자리로 옮긴다. 만약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면 비상등을 켜고 후방 100m 이상 되는 위치에 삼각대를 설치한다.  
 
 장시간 운전에 따른 운전자의 피로를 줄이기 위해 여러 사람이 교대로 운전한다면 임시 운전자담보 특별약관에 가입하는 것이 좋다. 보험에서 정한 운전자 범위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이 운전하다 사고가 날 경우 보험처리가 되지 않는다.
 
 설 명절에는 임시 정체구간이 생기면서 기존 화물차와 충돌도 잦아진다. 권만수 변호사(법률사무소 해랑)는 “고향으로 가는 승용차는 앞차와 최대한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앞차의 속도가 줄어들면 속도를 줄이면서 즉시 비상등을 켜 뒷차가 충분히 멈출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교통사고 처벌이 강화되다 보니 정식 재판으로 가는 비율도 높아졌다. 블랙박스 화면도 늘어나 정확한 과실 비율을 나누기 위한 분쟁도 많아졌다. 박철범 변호사는 “보험사에서 정식 재판 청구 전 단계인 약식기소 과정에라도 변호사를 지원해주는지 등을 꼼꼼히 따져 봐야 한다”며 “사고가 났다면 경찰 수사 단계부터 변호사와 대응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