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국서 일본인 3명 감금·갈취혐의 한국인체포…당사자 혐의부인

사건 관련 브리핑 모습 [더 네이션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사건 관련 브리핑 모습 [더 네이션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20대 한국인이 일본인 남녀 3명을 감금한 뒤 협박해 1억원가량의 돈을 갈취한 혐의로 태국 경찰에 체포됐다고 교도 통신 등이 3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28)는 만남 사이트에서 알게 된 일본 여성 B씨(24)와 B씨의 남동생, 남동생 지인까지 일본인 3명을 방콕의 한 아파트에 감금하고 폭행한 뒤 거액의 금품을 강탈한 혐의를 받는다. 태국 경찰은 A씨를 불법체류 등 혐의로 강제 연행했다고 발표했다.  
 
태국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6월부터 태국에 머물렀다. 같은 해 9월 SNS를 통해 알게 된 B씨가 태국에 오자 방콕 자신의 숙소에 감금했다.  
 
한 달 뒤인 10월에는 B씨의 남동생에게도 “할 얘기가 있다”며 방콕으로 유인해 함께 감금하고 폭행했다고 태국 경찰은 전했다.  
 
A씨는 일본인 남매의 부모를 협박해 200만엔(약 2000만원)과 800만엔(약 8000만원)도 갈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A씨는 올해 1월에도 B씨 남동생의 지인을 비슷한 수법으로 유인해 80만엔(약 800만원)을 뜯어냈다.  
 
B씨는 지난해 11월 방콕 주재 일본 대사관으로 탈출해 귀국했다. 이번 사건은 B씨 남동생의 지인 어머니가 지난 1월 25일 일본대사관을 통해 태국 경찰에 신고하며 알려졌다. 태국 경찰에 신고가 들어가기까지 일본 측의 별다른 조치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A씨는 태국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들과 언쟁이 있었을 뿐이라며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