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인 없어도 알리 없어도, 손흥민 있기에

아시안컵을 마치고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가운데)이 돌아가자마자 정규리그 9호 겸 올 시즌 13호 골을 터뜨리며 건재를 과시했다. 왓퍼드 수비수 두 명 사이로 왼발 슈팅을 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아시안컵을 마치고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가운데)이 돌아가자마자 정규리그 9호 겸 올 시즌 13호 골을 터뜨리며 건재를 과시했다. 왓퍼드 수비수 두 명 사이로 왼발 슈팅을 하는 손흥민. [EPA=연합뉴스]

“손태식이, 돌아왔구나.” “골 그렇게 다 가져가야만 속이 후련했냐!”
 

소속팀 복귀 후 첫 출전서 골·승리
왓퍼드전서 시즌 13호골로 동점포
최고 평점에 경기 MVP로도 뽑혀
내일 뉴캐슬 상대로 2연속골 도전

한국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27·토트넘)이 소속팀 복귀전에서 골을 넣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마다 ‘손태식’이 상위권에 올랐다. 손태식은 국내 팬들이 붙인 손흥민의 별명이다. 영화 ‘해바라기’(2006년)의 주인공 오태식(김래원 분)과 손흥민을 합성했다. ‘해바라기’에서 오태식은 홀로 동네 주민들을 괴롭히는 폭력 조직을 일망타진한다. 상대 진영을 휘저으며 수비진을 무너뜨리고 골을 넣는 손흥민 모습이 오태식과 닮았다는 데서 착안한 별명이다. 손흥민이 골을 넣은 날엔 온라인 커뮤니티가 ‘손태식’으로 도배된다. “꼭 그렇게 다 가져가야만 속이 후련했냐”는 오태식의 영화 속 대사는 “골 그렇게~”로 변주된다.
 
31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토트넘-왓퍼드 전에서, 손흥민이 또 한 번 ‘손태식’이 됐다. 2선 공격수로 출장한 손흥민은 득점포를 터뜨리며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토트넘이 0-1로 끌려가던 후반 35분, 손흥민의 ‘해결사’ 본능이 빛났다. 상대 위험지역 내 왼쪽에서 페르난도 요렌테가 패스한 공을 정면에 있던 손흥민이 받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시즌 13호 골이자 정규리그 9호 골. 기세가 오른 토트넘은 7분 뒤 요렌테의 헤딩골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3점을 보탠 토트넘은 시즌 승점 54점으로, 2위 맨체스터시티(56점)를 2점 차로 따라붙었다. 토트넘이 자랑하는 공격 4총사 ‘DESK(델리 알리·크리스티안 에릭센·손흥민·해리 케인)’ 중 케인과 알리가 부상으로 빠진 상황이라 손흥민의 존재감이 더욱 두드러졌다.
 
특히 아시안컵 일정을 마치고 복귀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체력적인 문제를 드러낼 수도 있었는데, 손흥민은 질주를 멈추지 않았다. 동료와 공을 주고받으며, 과감한 돌파를 시도했고, 슈팅 기회를 만들기 위해서 경기 내내 노력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나도 사람이라 항상 잘할 순 없지만, 매번 최선을 다하려 노력한다. 오늘도 마찬가지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아시안컵 기간 중 ‘몸이 무거워 보인다’는 비판이 따라다닌 걸 의식한 발언으로 보였다. 그는 또  “팀 동료들이 나를 그리워한 만큼, 나도 동료들을 돕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의 투혼에 대해 영국 언론도 찬사를 보냈다. ‘풋볼 런던’은 “역시나 토트넘은 손흥민이 필요했다. (손흥민은) 경기 내내 부지런히 움직였고, 마지막 10분 동안 보상을 받았다. 가장 밝게 빛난 불꽃이었다”고 전했다. ‘데일리 메일’은 “손흥민이 모든 이의 시선을 잡아끌었다. 그의 골은 3연패 위기에 빠진 토트넘에 큰 안도감을 선사했다”고 보도했다. BBC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아시안컵 일정을 마치고 나흘 전 복귀한 걸 고려하면 손흥민의 활약은 더욱 인상적”이라고 칭찬했다.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의 활약을 ‘영웅의 귀환’에 비유한 뒤 “손흥민이 동점골로 토트넘 부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주포 해리 케인이 부상에서 복귀하기 전까지 토트넘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럽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양 팀 출전 선수를 통틀어 최고 평점인 8.2점을 주며 경기 MVP로 뽑았다. ‘스카이스포츠’는 동료 대니 로즈와 함께 최고점인 8점을 줬다. 손흥민은 2일 기성용의 뉴캐슬을 상대로 2경기 연속 득점에 도전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