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ed가 이보다 더 부드러울 수 없다”…미국 기준금리 동결

제롬 파월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시장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당분간 금리 인상이 없을 것이라는 암시도 분명히 했다. 월가는 “Fed가 이보다 더 부드러울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올해 인상 횟수 한번 이하로 줄 듯

Fed는 30일(현지시간) 이틀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기준금리를 2.25~2.50%로 유지키로 결정했다. 올해 처음 열린 통화정책회의에서 만장일치로 금리동결을 선택했다.
 
Fed는 성명에서 “세계 경제 발전과 낮은 물가 상승 압력을 고려해 연방기금 금리 목표 범위에 대한 향후 조정을 결정할 때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Fed는 지난해 12월 FOMC에서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했으나 올해부터는 통화 긴축 속도를 조절하기로 했다. 올해 초부터 Fed 수뇌부는 ‘인내심’이라는 단어를 입에 달고 다녔다.
 
Fed는 성명에서 ‘추가적·점진적 금리 인상’이라는 금리정책 문구를 삭제했다. 공식적으로 점진적 금리인상 중단을 천명한 셈이다. 경기 상황을 평가하는 단어도 ‘강한(strong)’에서 ‘탄탄한(solid)’으로 변경하는 등 한층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올해 금리 인상 횟수 전망을 세 차례에서 두 차례로 조정한 Fed가 다시 한차례 이하로 수정할 수 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Fed는 2015년 ‘제로(0) 금리’ 정책 종료를 선언한 후 지난해 4차례를 포함해 지금까지 모두 9차례 금리를 인상했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할 논거가 다소 약해졌다”면서 “현 기준금리는 중립금리 범위 안에 있다”고 밝혔다. 중립금리는 경기과열도, 경기침체도 일으키지 않는 매우 안정적인 금리 수준을 일컫는다. 파월 의장은 “다음 금리 변동은 전적으로 지표에 달려있다”며 “인플레이션이 가장 중요한 열쇠”라고 말했다.  
 
2017년 10월부터 추진한 보유자산 매각 작업에 대해서도 좀 더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대차대조표 축소를 끝낼 적당한 시점에 대해 위원들이 평가하고 있다”면서 “예상보다 큰 보유 규모로 더 빨리 끝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시중에 풀린 돈을 그만 회수하겠다는 얘기로, 긴축 정책을 당분간 고려하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현이기도 하다.Fed의 ‘인내심’이 확인되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일제히 큰 폭으로 올랐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439.90포인트 오른 2만5014.86에 장을 마감하면서 거의 두 달 만에 2만5000 선을 넘어섰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