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하대병원, '희귀질환 경기서북부권 거점센터' 선정

인하대병원 전경. 사진=인하대병원
인하대병원 전경. 사진=인하대병원
인하대병원이 ‘희귀질환 권역별 거점센터 운영사업’에 경기서북부권 거점센터로 선정됐다.

희귀질환 권역별 거점센터 운영사업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지난해 12월 상급종합병원을 상대로 희귀질환자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접근성과 편의성 강화, 전문의료 인력교육 및 진료협력체계의 구축을 통해 희귀질환의 진단·치료·관리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공모를 진행한 사업이다.

인하대병원은 2017년,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희귀유전질환 환자에 대한 맞춤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진단검사의학과의 지원을 받아 소아청소년과, 재활의학과, 피부과, 정형외과 해당 의료진이 진료를 담당하는 희귀유전질환센터를 개소했고, 2018년 12월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정한 ‘극희귀 및 상세불명 희귀질환자’에 대한 진단요양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관련된 노력을 높게 평가 받아 거점센터로 선정됐다.

사업수행기간은 2019년 2월 1일부터 2020년 12월 31일까지 약 2년간이다.

이지은 인하대병원 희귀유전질환센터장은 “고통 받는 국내 희귀질환 환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질병관리본부와 중앙지원센터, 타 거점센터와의 긴밀한 진료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희귀질환 환자의 실질적 치료를 돕겠다”고 말했다.

이범수기자/ameego@joongboo.com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