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당신의 독서가 기부가 됩니다”스타와 책의 첫 컬래버레이션, 굿리드 캠페인

출판사 김영사가 굳피플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굿리드에디션’ 3종을 출간한다. 김영사의 책 1권과 굳피플의 스타 1명이 매칭되어 스타의 이미지를 담은 북커버를 제작해 독서를 권하는 ‘굿리드 캠페인’의 일환이다. 이를 통해 발생하는 수익금은 네이버 해피빈 ‘굿액션’을 통해 탄광촌 마을 어린이와 청소년의 학습비에 지원된다. 굿리드에디션 도서는 1월 18일부터 전국 주요 서점과 온라인서점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이영애, 김선아, 양세종이 직접 고른 책과 표지 
캠페인을 위해 굳피플의 스타들이 직접 책을 골랐다.  
 
배우 이영애는 정호승 시인의 시선집 《수선화에게》를 골랐다. 정호승 시인의 작품 중 가장 대중적으로 사랑받은 시를 가려 엮은 시선집이다. 표제작인 <수선화에게>를 비롯해 <운주사에서> <꽃 지는 저녁> <선암사> 등 시인의 대표작 101편이 실려 있다.  
 
배우 김선아는 고(故) 장영희 교수의 영미시선집 《생일 그리고 축복》을 골랐다. 자신의 생애를 통해 희망을 증명한 장영희 교수가 옮긴 영미시와 고(故) 김점선 화백의 그림이 어우러진 시화집이다.  
 
배우 양세종은 이탈리아의 작가 알레산드로 바리코의 《이런 이야기》를 골랐다. 20세기 초를 배경으로, 길을 사랑한 소년 울티모의 꿈과 성장을 그린 소설이다.  
 
출판계에 부는 컬래버레이션 열풍
출판계에서 이 같은 컬래버레이션은 처음 있는 일은 아니다. 펭귄클래식의 ‘세계문학 시리즈’는 캐릭터 디자인 ‘스티키몬스터랩’과 손잡고 스페셜 에디션을 내놓았고, 시공사에서는 카카오 프렌즈와 손잡고 ‘저스트 고 카카오 프렌즈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처럼 스타 배우들이 직접 도서의 표지모델이 되어 도서를 소개하는 것은 처음이다.
 
김혁경 굳피플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세상을 이끌어갈 차세대 주인공인 17세 이하 청소년에게 더 나은 세상을 보여주자’는 슬로건으로 시작된 ‘세븐틴 프로젝트’의 첫 걸음을 ‘굿리드 캠페인’으로 떼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 앞으로도 굳피플엔터테인먼트는 세븐틴 프로젝트를 통해 기부의 새로운 문화 컨텐츠를 제시할 예정이다”라고 캠페인의 취지를 밝혔다. 김영사 이승희 편집장은 “책을 사랑하는 스타들 덕택에 독자에게 한 걸음 다가가고, 이를 통해 소외된 곳을 지원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어 반갑고 기쁘다. 좋은 책들이 잊히지 않고 꾸준히 독서의 맛을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