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원시 동물보호센터 '예산 부족'으로 건립사업 난항

수원시가 유기동물을 치료하고 보호하기 위해 건립을 추진했던 시 직영 동물보호센터 건립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억에서 4억 추가 예산 필요… 행정절차도 남아 내년에나 개장수원시 "3년간 물가·인건비 상승… 올해 추경 통해 예산 확보할 것"

당초 예상한 필요 예산 외에 추가 예산을 확보하지 못해 올 초 개장이 어렵게 된 것인데, 시는 추가경정안을 통해 최대한 예산을 확보해 늦어도 내년초에는 문을 열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31일 시에 따르면 시는 영통구 하동에 국비와 도비를 합쳐 16억 원을 투입, 1천918㎡ 부지에 지상 2층 규모의 동물보호센터를 추진중이다.

 

해당 사업은 경기도내에서 고양시와 용인시에 이은 3번째 시 직영 센터를 건립하는 것으로 시가 2017년 농림축산식품부의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추진됐다.

 

1층에는 100여 마리의 유기견을 돌보고 치료하는 보호시설과 동물병원이 들어선다.

 

2층에는 애완동물 주인을 대상으로 한 애완동물 에티켓 교육장과 유기 고양이 보호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시는 센터가 문을 열게 되면 유기동물 발생에 따른 주민 민원의 신속한 처리와 처리 과정의 투명성 확복를 통한 행정 신뢰도의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반려동물과 사람이 교류하는 새로운 문화 공간 제공 및 교육에 따른 동물 복지 구현도 꽤할 수 있다.

 

시는 현재 해당 부지를 확보하기 위해 인근의 시유지와 토지교환을 추진중이다.

 

하지만, 센터 건립에 필요한 국비 10억 원과 도비 6억 원은 확보 했으나 추가 필요예산 4억 원을 확보하지 못한 상황이다.

 

게다가 토지관리계획변경 등의 행정 절차도 남아 있어, 예산을 확보하고 행정절차를 마무리 짓는다면 센터는 내년 초께는 돼야 문을 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시는 지난해 3월 착공에 들어가 올 초께는 문을 열고 센터 업무에 돌입할 계획이었다.

 

시는 예산 확보의 어려움을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시 관계자는 "2017년 사업에 선정돼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 시간이 지난만큼 물가나 인건비 등도 함께 상승했다"며 "당초에는 16억 원의 예산으로 동물보호센터 건립이 충분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현실적으로 그러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 추경을 통해 센터 건립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할 것"이라며 "늦어도 내년 초께는 센터의 문을 열고 동물 보호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에서는 매년 1천600여 마리의 개와 고양이가 유기되고 있으며, 현재 시가 위탁한 16개 동물병원에서 보살피고 있다.





김현우기자/kplock@joongboo.com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