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주시·서울디자인재단, 명품 공예문화상품 개발 '맞손'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 전주시가 서울디자인재단과 손을 맞잡고 수공예도시 전주만의 명품 공예문화상품 개발에 나선다.



시는 31일 전주시장실에서 서울디자인재단과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전주와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의 콘텐츠 개발 등 공동 협력 사업을 추진키로 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승수 전주시장과 전성환 전주시설관리공단 이사장, 정정숙 전주문화재단 대표이사,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서문산성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 등 두 기관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들 기관은 협약에 따라 공예와 디자인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공동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콘텐츠 교류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세부적으로는 공동협력사업 추진시 상호 협력, 두 지역 작가와 디자이너 협업 활성화, 우수 디자인 문화 상품 등에 대한 판매 및 유통 협력, 기타 상호 사업분야 정책 공유 및 지원 등의 다양한 협력 사업을 전개키로 했다.



특히 첫 번째 공동협력사업으로 지역 명품 문화상품 개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주와 서울 등 두 지역 디자이너와 지역 장인의 협업 등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시는 이번 협약이 전주 수공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전주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수공예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시에 그간 지역에만 국한돼 있던 지역 내 우수 수공예품이 DDP 등을 통해 서울·수도권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에게도 전시·판매될 수 있어 수공예산업 산업화와 세계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서울디자인재단은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으로 우수 디자인 아이디어 및 제품을 보유한 디자이너와 기업에 온오프라인 홍보 채널 및 판로를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