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음란물 지워놔"…압수수색 정보 공유한 웹하드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음란물 수사 내용을 공유하고 증거를 인멸한 웹하드 관련 협회 관계자와 업체 대표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청은 디지털콘텐츠네트워크협회 회장 김모(40)씨와 웹하드 업체 이사 손모(45)씨 등 5명을 증거인멸·증거인멸교사·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거, 불구속 수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경찰 수사 상황 등을 공유하는 것은 물론 압수수색 영장과 수사관 인적사항이 담긴 경찰 신분증 사본까지 주고받으며 증거를 없앤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8월 경찰이 '웹하드 카르텔' 문제를 본격 수사하기 시작하자 먼저 수사대상이 돼 조사를 받은 업체 관계자에게 압수수색 집행 일자, 집행 기관 및 장소, 집행 대상 물건, 집행 강도 등을 파악해 다른 웹하드 회원사에게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압수수색에 대비할 수 있게 했다.

그러던 중 같은 해 9월 경찰이 웹하드 업체 5곳을 압수수색 한다는 사실을 입수한 김씨는 대상이 된 업체 1곳에서 압수수색 영장 사본과 담당 수사관의 인적사항이 담긴 경찰 신분증 사본을 받아냈다. 이후 이 정보들을 다른 수사대상 업체들에게 넘겨 증거인멸을 도운 것으로 조사됐다.

손씨는 김씨에게 영장 사본을 건네받아 압수수색 내용을 파악, 데이터베이스 서버에 접속해 음란물 업로드용 등 총 958개 아이디와 관련 음란 게시물 18만여건을 삭제하도록 해 증거를 없앤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영장 내용을 미리 알지 못했다면 삭제하지 않았을 만한 증거들이 없어졌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영장은 원본 제시가 원칙이지만 최근에는 실무적인 문제 탓에 팩스나 이메일로 보내는 것도 용인되고 있다. 다만 해당 영장이 위조된 게 아니라는 걸 증명하기 위해 담당 수사관 신분증도 함께 보내게 된다. 이번 사건에서 오고 간 영장 사본과 신분증 또한 팩스로 보내졌다.

한편 디지털콘텐츠네트워크 협회는 웹하드 업체들이 모여 만든 단체로 2008년 만들어졌다. 19개 회원사(27개 사이트)는 협회비 명목으로 매달 50∼200만원을 내고 있다.

jb@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