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둘기 美연준] "부담 던 韓銀…채권시장 강세 모멘텀"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비둘기파로 변신했다는 해석이 잇따르자 국내 통화정책 부담이 완화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더불어 국내 채권시장이 강세(채권금리 하락·채권가치 상승)를 띨 여지가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연준 통화정책이 새 국면에 들어가면서 글로벌 위험자산 선호도도 함께 높아짐에 따라 상대적으로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국내 채권의 강세폭은 크지 않으리라는 시각도 함께 제기된다.



연준은 30일 현지시각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행 연 2.25~2.50%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연준은 2015년 '제로 금리' 정책 종료를 선언한 후 지금까지 9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했으며 작년에는 4차례 올렸다.



또 FOMC 성명서에 '추가적인 점진적 금리인상'이라는 문구가 삭제되고 '인내심'이 재등장했다. 동시에 다른 긴축 카드인 '보유자산 축소'도 속도 조절을 시사했다.



이에 금융시장에서는 연준이 시장의 예상보다 비둘기적인 입장을 내놓았다고 평가하고 지난해 12월 전망한 연내 두 차례 금리인상보다 횟수가 줄거나 지연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풀이했다. 더 나아가 사실상 지난해 12월로 기준금리 인상 행진이 멈췄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러한 미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 조절 시사는 한은의 통화정책 부담 완화 등 국내 채권시장에 강세 모멘텀으로 작용하리라는 전망다.



신동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 "미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 조절로 한은의 통화정책 부담이 완화됐다"며 "현재 한미 기준금리 역전 폭은 0.75%포인트이나 역전 폭이 추가로 확대될 여지가 줄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미 금리 역전 폭 축소는 외국인 자금 이탈 우려 완화 요인이라는 점에서 이번 연준의 입장은 한은의 완화적인 정책 기조를 뒷받침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수 연구원은 또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 조절로 한은의 통화정책 부담이 완화되면서 금리의 추가 상승이 제한되는 등 채권시장은 강세 흐름이 예상된다"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채권시장이 큰폭의 강세를 띨 가능성에 대해서는 보수적인 시각을 견지했다. 신동수 연구원은 "미 연준의 기준금리 결정이 향후 경제지표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 있고 아직은 금리인상 중단으로 판단하기 어렵다"며 "이전과 같이 한은의 금리인하를 선반영하는 흐름은 쉽지 않을 것이다"이라고 분석했다.



윤여삼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도 "연준의 완화적 스탠스가 저금리를 용인한 것으로 볼 수 있겠으나 주식 등 위험자산 선호가 강화되는 만큼 채권시장 부담은 늘어갈 것"이라며 "채권시장은 당분간 큰 방향성을 드러내지 않은 채 위험자산 선호 정도의 눈치보기 장세가 펼쳐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에서는 강승원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의 금리인상이 하반기 1차례 정도에서 그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국내 채권시장은 하반기 금리 인하 기대감이 불거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보다 신흥권 채권 투자가 더 유리할 것이라는 투자 전략도 제기됐다. 김상훈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연준의 경기확장 국면 지속을 위한 노력을 감안할 때 상반기 내 금리동결 및 연 2차례에서 1차례로 전망을 수정한다"며 "또한 인상 중단과 보유자산 축소 조기 종료는 달러 약세에 따른 신흥국 채권의 매력도를 높이는 재료"라고 덧붙였다.



mint@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