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램시마' 페루·'트룩시마' 에콰도르에 공급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글로벌 제약바이오 산업 성장세가 가파른 중남미 지역에서 항암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와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 판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4분기(10~12월) 에콰도르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입찰과 지난해 12월 페루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 입찰에서 각각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에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향후 2년 간 에콰도르 공공시장에 트룩시마를 독점 판매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과테말라, 코스타리카에 이어 에콰도르 내 수주도 성공함에 따라 트룩시마를 앞세운 중남미 시장 공략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까지 중남미 7개국에서 트룩시마 판매허가를 획득했다. 올해 브라질, 칠레, 페루 등에서도 판매허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앞서 페루에서도 램시마를 공급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중남미 시장 공략에 한층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램시마는 페루 시장을 95% 점유, 사실상 독점 판매돼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번 입찰을 통해 페루 시장에서 램시마의 독주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도 브라질, 멕시코 등에서 판매허가를 차질없이 받을 수 있도록 규제기관과의 소통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중남미 지역 바이오시밀러 판매 확대를 위한 현지 법인 설립에도 속도를 낸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12월에 설립이 완료된 칠레를 포함해 현재까지 중남미 4개 국가에서 현지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올 상반기 페루, 아르헨티나에 법인을 추가로 설립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대부분의 중남미 국가에서는 의약품 무상 공급을 원칙으로 하기 때문에 의약품 구매 주체인 정부의 경우 건강보험재정을 절감할 수 있는 의약품에 대한 구매 선호도가 높은 편”이라면서 “추가 법인 설립을 통해 셀트리온그룹 바이오시밀러의 성장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마케팅을 한층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남미 제약시장은 고령화 사회 진입, 글로벌 제약사 진출 등으로 매년 8%씩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시장 규모는 74억5000만 달러로 추정된다.



positive100@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