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몽규 HDC그룹 회장, ‘Fast & Smart 기업’ 변모 위해 책임경영 강조


HDC그룹이 용산역 CGV에서 본사 전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BT(Big Transformation) 프로젝트 7차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HDC 정몽규 회장,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전무, HDC그룹 계열사 대표이사, HDC현대산업개발 임직원,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BT프로젝트 워크숍은 기업체질을 근본적으로 혁신하기 위해 HDC 정몽규 회장이 직접 기획한 프로젝트다. 이번 7차 BT프로젝트 워크숍에는 지난 1년간 변화와 혁신에 대한 성과를 되돌아보고 성공적인 BT 프로젝트 완수를 위해서는 실행력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HDC 정몽규 회장은 회사가 최고의 경영성과를 창출했지만 과거의 성공방식에 머물러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생각했고, 지금이 회사가 미래의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적기라고 판단해 구조적 변혁 추진을 결심하고 ‘Fast & Smart 기업’으로 변화의 추진방향을 설정했다. BT 프로젝트는 ‘Fast & Smart’ 역량을 바탕으로 ‘자기 완결형 책임경영 조직’을 구축하기 위해 변화와 혁신 노력을 이어왔다.

HDC그룹은 정몽규 회장의 진두지휘로 그룹의 미래 사업방향을 명확히 설정했고, 부동산 114를 인수함으로써 그룹의 전후방 밸류체인을 촘촘하게 연결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투자, 운영, 물류 및 IT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영입하여 사업역량을 강화했으며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하여 종합 부동산 디벨로퍼(Developer)로서 그룹의 효율적 의사결정 구조를 확립하고 각 계열사의 책임경영을 한층 더 강화해 나아가고 있다.

HDC 정몽규 회장은 이를 위해서 업무 재정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기존에 정해진 각자의 업무방식에서 벗어나 개인의 업무를 회사가 가고자 하는 방향과 정렬(Alignment)시키고 조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제는 개인의 업무보다 회사가 어떤 방향으로 가야하고 그렇게 가기 위해서는 내가 지금 어떤 일을 해야 되는지에 대한 ‘업무 재정의’가 필요하다. 그렇게 할 수 있다면 우리는 더욱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HDC 정몽규 회장은 “작은 변화를 통해 우리 회사가 발전할 수 있는 힘은 무궁무진하다”며 “지금의 외부환경은 낙관적이지 않더라도, 우리가 가진 역량을 잘 활용한다면 좋은 기회를 만들어 갈 수 있기에 이번 BT프로젝트를 통한 변화의 혁신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7차 BT 프로젝트 워크숍에 참석한 관계자는 “HDC 출범과 더불어 ‘Fast & Smart 기업’으로 변화하는 중요한 길목에서, 회사의 비전과 전략 등 앞으로 우리 회사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전 직원이 공유할 수 있는 자리”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HDC그룹은 BT 프로젝트를 통해 HDC만의 원칙과 방식을 통해 구조적 변혁을 가속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각 계열사의 경영 효율화와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프로세스, 일하는 방식, 스태프(Staff) 조직 및 현장 운영 체계 등 기존 경영 프레임을  재점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조직운영 체계를 재정비하고 중장기 인력 운영계획을 수립하여 조직을 효율적으로 이끌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프로젝트 중심의 성과관리 시스템 구축을 연내에 마무리하고 내년부터는 그룹 전체에 적용하여 책임경영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