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경수 경남지사 법정구속에 경남도민 "법원 판단 존중" vs "지역경제 차질 우려" 반응



【창원=뉴시스】김기진 기자 =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지사가 30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되자 경남도민들이 크게 술렁이고 있다.



경남 김해시 내외동에서 자영업을 하는 박모(52)씨는 "김해에서 국회의원을 지냈던 김 지사는 평소 성실하고 정직하게 일했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도정 현안에 차질이 없길 바란다"고 안타까워했다.



창원에서 택배업을 하는 김모(45)씨는 "황당하다. 예전 홍준표 전 지사의 경우 구속까지 되지 않았는데 김 지사를 구속까지 시키는 것을 보고 황당하다"며 "신원이 확실한 사람을 구속까지 하는 것은 너무하다"고 말했다.



지역 현안사업이 제대로 추진되지 않을까 우려하는 시민들도 많았다.



거제시 대기업에서 일하는 장모(47)씨는 "드루킹 일당 범행으로 김 지사가 직접적인 도움을 받았다고 판단한 법원 판단은 일단 존중한다"면서 "지역 조선업계의 '불씨'가 조금씩 되살아나는 분위기인데 이 불씨가 꺼질까봐 우려스럽다. 현직 도지사를 법정구속까지 할 사안이었는지는 솔직히 의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장 씨는 "김 지사의 업무 공백으로 인해 경남에서 진행중인 여러가지 국책사업이나 지자체 사업들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창원에 소재한 기업체에 출장을 온 이모(45)씨는 "지역 제조업체들이 '스마트 공장'등 지역경제 부흥을 위해 뛰고 있는 김 지사가 이렇게 되자 걱정하는 소리가 많이 나온다"며 "모처럼 지역경제를 되살리려는 지자체와 중소업체들의 노력이 물거품이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강조했다.



법과 원칙은 누구에게나 똑같이 적용되어야 한다는 '원칙론'적인 이야기를 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남해에서 어장을 운영하는 어민 성모(55)씨는 "댓글 조작등 부정한 방법으로 여론을 조작하려고 했던 김 지사의 행동은 민주주의를 저해하는 것"이라며 "취임 초반 도정 수행 동력이 상실된 것은 경남도민으로 심히 안타깝지만 현행법을 위반한 행위에 대한 처벌은 당연한 결과"라고 말했다.



사천시에 거주하는 회사원 심모(53)씨는 "누구나 쉬운 길로 가고자 하는 유혹에 빠지기 쉽다. 그 길이 편법이고 불법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김 지사는 결국 그 길을 걸었다"며 "경남도의 수장이 법정구속되면서 도정에 공백이 생긴 것은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고 우려했다.



sk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