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미래 “민주주의 파괴자, 김경수 징역 2년 당연…10년도 부족”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30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를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30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30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 여론조작 의혹 유죄 판결과 관련해 “민주주의 파괴자인 김경수, 이제 시작이다”라며 김 지사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탈한 정치인에게 내려진 당연한 판결”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김 지사의 댓글 여론조작 의혹을 두고 징역 2년의 법정구속형을 선고했다.
 
김 대변인은 “불법여론조작 사건은 여론을 왜곡해 민주주의 선거제도를 공격한 질 나쁜 선거범죄”라며 “징역 2년이라고 했나. 10년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 지사는 민주주의 파괴자”라며 “드루킹을 처음에 모른다고 잡아떼던 사람 아닌가. 입만 열면 ‘둘러대기, 말 바꾸기’가 특기다. 증거는 차고 넘쳤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거짓 덩어리 김 지사는 부끄러움을 알고 사퇴하라”며 “여론조작 기술자를 그만 보고 싶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제 시작이다. 김경수의 진짜 배후를 밝혀라”라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로 불법 여론조작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라. 불법여론조작 사건에 ‘관용’과 ‘성역’이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