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확 줄어든' 위조지폐, 작년 605장 발견…20년만에 최저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지난해 한국은행이 발견한 위조지폐가 20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줄어들었다.



30일 한은이 발표한 '2018년중 위조지폐 발견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화폐 취급과정에서 발견되거나 한은에 신고가 들어온 은행권 위조지폐 장수는 모두 605장으로 지난 2017년 수준(1657장)보다 1052장(63.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관련 통계가 발표된 지난 1998년(365장) 이후 20년 만에 가장 적은 것이다.



은행권 100만장당 위조지폐 발견 장수도 0.12장으로 1년 전 0.3장에 비해 절반 정도 줄었다. 주요국과 비교하면 일본(0.06장)에 이어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주로 영국(129.1장), 멕시크(66.8장), 유로존(34장) 등에서 위폐가 많이 발견됐다.



위폐 발견수가 줄어든 것은 그간 시중에 위조지폐를 대량 유통했던 위폐범이 잇달아 검거된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됐다.



지난 2004년~2018년까지 5000원짜리 구권을 위조한 범인이 지난 2013년 6월 검거됐다. 해당 기간 발견된 5000원짜리 위폐 수만 5만4000장에 달했다. 2016년~2018년중 위조된 1만원권 신권 1301장을 유통시킨 범인도 지난 2017년 9월 붙잡혔다.



때문에 1만원짜리 위폐는 크게 감소했다. 1년 전 1216장에 달했던 1만원권 위폐 발견 장수는 지난해 271장으로 945장(77.7%) 줄었다. 5000원권 위폐도 지속 줄어 지난해 268장 발견되는 데에 그쳤다. 전년대비 78장(22.5%) 감소한 수준이다. 5만원권도 전년대비 32장(39.5%) 감소한 49장에 불과했다. 다만 1000원권은 17장으로 3장(21.4%) 증가했다.





새로운 위조 시도는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새롭게 발견된 위조지폐 기번호(화폐 일련번호) 개수는 66개로 전년대비 28개 감소했다. 새로 발견된 기번호로 제작된 위폐는 73장이었다.



발견 주체는 한은 369장, 금융기관 222장, 개인 14장 순으로 집계됐다. 금융기관이 신고한 위조지폐는 수도권에서만 179장으로 전체의 80.6%에 달했다.



위조 지페를 발견하면 가까운 경찰서나 은행에 신고하면 된다. 위조지폐 구분법은 한은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hach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