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위안부 피해자 위한 도리 다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실에 마련된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 빈소를 찾아 조객록에 남긴 글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특실에 마련된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 빈소를 찾아 조객록에 남긴 글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고(故) 김복동 할머니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김복동 할머니 빈소 찾아 조문
한·일 갈등국면 속 단호한 메시지
조객록에 “나비처럼 날아가시라”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장례식장에 검은색 양복 차림으로 도착했다. 침통한 표정이었다. 그는 홀로 헌화를 한 뒤 김 할머니의 영정을 오랫동안 응시했다. 그런 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 등 장례위원장들과 악수했다. 별다른 말은 없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빈소 옆에 마련된 응접실에서 상주들과 면담했다. 24분이 지나서야 문이 열렸다. 조객록(弔客錄)에는 “나비처럼 훨훨 날아가십시오. 문재인”이라고 적었다. 현직 대통령 자격으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빈소 조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상주들과의 면담에서 “조금만 더 사셨으면 3·1절 100주년도 보고, 북·미 정상회담이 열려서 평양도 다녀오실 수 있었을텐데”라며 “한분 한분 다 떠나가고 있다.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채 떠나보내게 돼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상주들은 “김 할머니가 ‘끝까지 해달라’ ‘재일 조선인 학교도 계속 도와달라’고 했다. ‘나쁜 일본’이라면서 일본에 대한 분노를 나타냈다”며 고인의 말을 소개했다. 고 김 할머니는 또 “김정은이 빨리 와야 한다. 오면 금으로 된 김정은 도장을 만들어 통일문서에 찍을 수 있으면 좋겠다”는 말도 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조문에 앞서 페이스북에 “역사 바로 세우기를 잊지 않겠다. 살아 계신 위안부 피해자 23분을 위해 도리를 다하겠다”고 적었다. 고 김 할머니에 대해서는 “흰 저고리를 입고 뭉게구름 가득한 열네 살 고향 언덕으로 돌아가셨다.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1993년 할머니의 유엔 인권위 위안부 피해 공개 증언으로 감춰진 역사가 우리 곁으로 왔다”며 “진실을 마주하기 위한 용기를 갖게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역사 바로 세우기를 잊지 않겠다’고 한 것은 앞으로도 과거사 문제에 대한 원칙을 고수하겠다는 뜻이란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최근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일본 초계기 저고도 위협 비행 문제 등으로 한일관계가 악화일로인 가운데 화해의 돌파구 찾기가 더 어렵게 됐다는 전망이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의 발언에는 과거사 문제에선 물러서지 않겠다는 단호한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최근 한일간 갈등 요소들이 줄줄이 이어지면서 문 대통령의 메시지도 강해지는 상황이다.
 
양국 정상은 6월로 예정된 일본 오사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만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올해 상반기에는 문 대통령이 남북 관계 개선과 역사 바로잡기 차원에서 대대적으로 준비하고 있는 3·1운동 100주년과 4월 11일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 행사가 예정돼 있다. 국내 정치 상황을 고려할 때 일본에 유화적인 제스처를 취하기 쉽지 않다. 일본 역시 4월 30일 아키히토 일왕이 물러나고 나루히토 왕세자가 왕위에 오른다. 즉위식에 앞서 일본 역시 태도를 바꾸기 쉽지 않다는 전망이 많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