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탄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과정서 자해후 사망

[사진 경기 화성동탄경찰서]

[사진 경기 화성동탄경찰서]

경기도 화성의 한 원룸에서 남녀 2명을 흉기로 찔러 1명을 살해하고 도주한 용의자 곽상민(42)이 사건 이틀 만인 29일 경찰 검거 과정에서 자해를 시도,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이날 오후 8시 30분쯤 충남 부여에서 곽씨를 검문했다. 
 
경찰은 앞서 이날 오후 7시 8분쯤 용의자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사람이 택시에 승차했다는 제보를 받고 예상 도주로인 충남 부여의 한 길목에서 택시에 탑승해 있는 곽씨를 붙잡았다.
 
경찰에 따르면 곽씨는 경찰 검문 순간 흉기로 자해를 시도,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과다출혈로 오후 8시 50분 쯤 숨졌다. 
 
앞서 한 택시기사는 충남 천안역 부근에서 대전으로 가자는 한 손님의 인상착의가 곽씨와 비슷하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이 택시기사는 "택시가 줄을 서 있으니 앞에 있는 택시를 이용해달라"며 이 손님을 따돌렸다. 
 
이후 경찰은 곽씨로 의심되는 손님을 태운 택시 측과 통화 연결을 시도해 "손님이 전북 전주로 가달라고 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목적지가 곽씨의 연고지와 같다는 점에서 이 손님이 곽씨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곽씨가 검거 과정에서 자해 끝에 사망해 자세한 사건 경위 파악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곽씨는 지난 27일 오후 9시 30분 동탄에 있는 A씨의 원룸에서 A씨와 B씨를 흉기로 찔러 A씨를 살해하고 B씨에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앞서 이날 공개 수배령을 내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