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사가 술집서 성매매 요구…직원이 말리자 주먹다짐"

[사진 KBS]

[사진 KBS]

술집 여성과 성매매를 하려던 검사가 이를 말리던 술집 직원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KBS가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7년 11월 수원지검 소속 부장검사는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직원과 주먹다짐을 벌였다. 술집 직원은 고막을 다쳤고 검사는 코뼈가 부러졌다.  
 
술집 직원은 "검사가 자리에 동석한 술집 여성에게 성매매를 요구했고, 이를 말리다 주먹다짐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직원은 "아무리 술장사를 하고 음악을 해도, 저희 가게에서 2차(성매매)는 안 된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술자리를 주선한 사람은 1980년대 유명 성인영화 여배우로 술값 110만원도 이 여배우가 냈다.  
 
취재가 시작되자 검사는 지난달 말 사표를 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