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민정 靑 부대변인도 사표…지난주부터 출근 안해"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탁현민에 이어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도 청와대 입성 20개월 만에 사표를 제출했다고 29일 연합뉴스TV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고 부대변인이 사표를 내고 지난주부터 출근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사표를 낸 이유는 확인되지 않았다.  
 
고 부대변인은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서 진행 역할을 맡았고, 지난 18일에는 김정숙 여사가 참석한 한국불교지도자 신년하례법회에 동행했다.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는 아직 고 부대변인의 사표를 수리하지 않았다. 고 부대변인 후임자에 대해선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되고 있다.
 
[사진 탁현민 전 행정관의 페이스북]

[사진 탁현민 전 행정관의 페이스북]

한편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직서가 수리됐다고 밝혔다. 탁 전 행정관은 "(청와대로부터) 사직서 수리 소식을 들었다"며 "길었고, 뜨거웠고, 무엇보다 영광스러웠다"고 적었다.  
 
이어 "그동안 저를 향한 칭찬과 비난이 있을 때마다 입을 닫았던 이유는 일하는 사람은 일로써만 말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다른 능력이 없기에 일 자체로 표현하려는 입장 밖에는 가질 수 없었다. 지난 일에 대한 평가는 칭찬이든, 비난이든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