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판빙빙, 회사대표직 내려놓고 주식 털고…"자산정리"

중국 배우 판빙빙. [일간스포츠]

중국 배우 판빙빙. [일간스포츠]

지난해 거액의 탈세 적발로 구설에 오른 중국 배우 판빙빙(范氷氷)이 최근 자신이 소유한 일부 회사의 지분을 처분하는 등 자산을 정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중국 경제지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판빙빙은 자신과 모친이 100% 지분을 보유한 개인회사 우시아이메이선(無錫愛美神) 영화문화의 법정 대표직을 사임했다. 이 회사는 최근 사업목적란에서 ‘대외 투자’ 항목도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판빙빙은 남자친구 리천(李晨)과 함께 세운 또 다른 회사 아이메이선기업관리자문의 주식도 처분했다. 판빙빙이 내려온 지배주주자리에는 그와 리천의 양가 모친이 자리했다. 이들의 모친인 장춘메이(張傳美)와 황옌(黃燕)은 각각 40%의 지분을 보유해 새로운 최대 주주가 됐다. 판빙빙이 어떤 이유로 자산 정리에 들어갔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판빙빙은 지난해 ‘이중계약’을 통한 탈세 의혹이 제기돼 곤욕을 치렀다. 판빙빙을 조사한 중국 세무 당국은 판빙빙에게 8억8394만 위안(약 1430억원)의 벌금과 세금을 내라고 명령했다.  

 
판빙빙은 공개 사과와 함께 이를 모두 납부했지만, 여론의 비난이 이어지며 연예계 복귀는 못 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