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대통령, 김현철 경제보좌관 사표 수리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할 일이 없다면 아세안으로 가라’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겸 신남방정책특별위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김 보좌관은 오늘 아침 출근하자마자 사의를 표명했다”며 “대통령은 조금 전 김 보좌관 사의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김현철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상의 CEO 조찬간담회에서 2019년도 신남방정책특위 주요 추진정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중앙포토]

김현철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상의 CEO 조찬간담회에서 2019년도 신남방정책특위 주요 추진정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중앙포토]

 
김 보좌관은 전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초청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한 발언이 논란이 됐다. 김 보좌관은 이날 “50~60대는 할 일 없다고 산에 가거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험악한 댓글만 달지 말고 아세안으로 가야한다”거나 “젊은이들은 취직 안 된다고 ‘헬조선’이라고 하지 말고, 신남방 국가를 가면 ‘해피 조선’이 된다”고 말했다.
 
 김 보좌관의 발언은 조기 퇴직과 청년 실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20~30대 청년층과 50~60대 장년층의 심정을 헤아려야 하는 청와대 경제참모로서는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논란이 되자 김 보좌관은 “잘못된 표현으로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쳤다. 마음이 상하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 보좌관을 만나 “우리 정부 초기 경제정책의 큰 틀을 잡는 데 크게 기여했고, 경제보좌관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왔다는데, 예기치 않은 일이 발생해 너무 안타깝다”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김 보좌관 발언의 취지를 보면, 맡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중요성 강조하다 보니 나온 말”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고 김 대변인은 덧붙였다.
 
 김 보좌관이 논란이 된 지 하루 만에 전격적인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대통령에게 부담을 드리고 싶지 않다는 본인의 의사가 강하게 작용을 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김 보좌관은 당초 29일 오전 문 대통령과 함께 ‘ICT(정보통신기술) 혁신과 제조업의 미래’ 콘서트 행사에 참석하기로 돼 있었지만 이 행사에도 불참했다. 김 보좌관 사의를 문 대통령이 즉시 수리한 것은 지지율 답보 국면 속에 청·장년 지지층 이탈을 막기 위해서라는 관측이 나온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