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43억 상당' 필로폰 밀반입…말레이시아인 8명 구속 기소

440억 상당 필로폰을 밀반입한 동남아 마약조직이 적발됐다.[연합뉴스]

440억 상당 필로폰을 밀반입한 동남아 마약조직이 적발됐다.[연합뉴스]

시가 443억원 상당의 필로폰을 동남아시아에서 국내로 밀반입한 말레이시아인들이 검찰에 붙잡혔다. 이들이 밀반입을 시도한 13.3㎏은 44만명에 달하는 인원이 한꺼번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인천지검 강력부(부장검사 이계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말레이시아인 A(22)씨 등 8명을 구속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검찰은 지난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첩보를 입수해 인천본부세관, 국정원등과 공조수사를 벌여 필로폰을 숨긴 채 인천 및 김해 공항으로 입국한 이들을 적발했다.  
 
A씨 등은 지난해 12월27일부터 이달 17일까지 김해국제공항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말레이시아에서 국내로 시가 443억원 상당의 필로폰 13.3㎏을 총 5차례에 걸쳐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필로폰을 신체 허벅지나 복부 등에 숨겨 국내에 들여왔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인터넷, SNS 등을 통한 마약류 거래 확산으로 국내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세관 및 국정원 등 유관기관과 공조해 마약류 밀수입 범행에 대해 지속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사건과 동일한 경로를 통해 필로폰을 밀반입한 정황이 확인돼 반입된 필로폰의 국내 유통망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