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B금융, 지난해 당기순이익 3210억 '사상 최대'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JB금융지주는 2018년도 연결 누적기준 3210억원(지배지분 243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연간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이는 전년대비(2644억원) 21.4%(지배지분 31.4%) 증가한 실적이다.



JB금융은 2018년도 연간 계획인 2880억원(지배지분 기준 2083억원)을 초과 달성하는 동시에 3년 연속 당기순이익 20% 이상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그룹 계열사 간 협업 강화를 통한 시너지 확대 효과가 안정적인 실적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JB금융은 분석했다.



핵심 자회사인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은 내실 위주의 안정적 경영을 바탕으로 수익과 비용 지표가 양호하게 유지되면서 영업 경쟁력이 강화되고 있다.



특히 전북은행(별도 기준)은 전년 대비 54.5% 증가한 1005억원의 연간 실적을 나타내 그룹의 이익 증가세를 이끌었다.



아울러 광주은행(별도 기준)과 JB우리캐피탈 역시 각각 전년 대비 13.5%, 5.0% 증가한 1533억원과 751억원의 연간 이익을 달성했다.



손자회사인 캄보디아 프놈펜상업은행은 영업력 확대를 통한 현지화 전략을 추진해 전년 대비 17.0% 증가한 148억원의 연간 이익을 냈다.



또 지난해 4분기 중 광주은행과의 주식교환을 완료해 올해부터는 광주은행의 이익이 그룹 실적(지배지분 기준)에 본격 반영되면서 그룹의 양호한 이익 상승력은 지속될 전망이다.



주요 경영지표 부문에서 수익성 지표인 ROE(자기자본이익률)·ROA(자산수익률)는 각각 9.1%와 0.68%를, 자산건전성 지표의 경우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 대비 0.04%포인트 개선된 0.92%, 연체율은 전년 대비 0.05%포인트 개선된 0.82%를 기록했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보통주자본비율(잠정)과 BIS비율(잠정)은 각각 전년 대비 0.50%포인트, 0.63%포인트 상승한 9.07%와 12.79%를 달성했다.



JB금융은 리스크를 고려한 위험가중자산 관리 중심의 자본비율 개선 정책의 지속적인 추진에 따른 결과로 향후에도 안정적인 자본수준을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JB금융지주 관계자는 "올해도 내실 위주 경영정책의 지속 추진과 고객 중심에 기반을 둔 영업전략 시행을 통해 대내외 불확실한 금융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 디지털 금융 활성화 등 중장기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전략적 업무를 추진할 것 금융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선도적인 금융그룹으로서의 경쟁력을 지속해서 제고시켜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yns4656@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