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학 숙제 어렵다"며 911 전화한 어린이에 美상담원 반응

[라파예트 지역 경찰서 트위터 캡처]

[라파예트 지역 경찰서 트위터 캡처]

수학 숙제가 너무 어렵다며 911에 전화한 어린이를 친절하게 도와준 상황실 상담원의 일화가 공개돼 화제다.
 
29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에 따르면 인디애나주 라파예트 지역 경찰서 내 911 상황실에서 일하는 안토니아 번디는 지난 14일 숙제가 많아 기분이 좋지 않다는 어린이의 전화를 받았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이 어린이는 지친 목소리로 "오늘 하루 기분이 좋지 않다"며 911에 전화했고, 번디가 무슨 일이 있었냐고 묻자 "숙제가 너무 많다"고 털어놨다. 이 어린이는 무슨 숙제가 제일 어렵냐는 질문에 "수학 분수 문제가 어렵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소년이 "4분의 1과 4분의 3을 더해야 한다"고 하자 번디는 종이에 숫자를 차분히 써보라며 지도한 끝에 1이라는 답을 함께 계산해 냈다. 번디의 도움으로 수학 숙제를 끝마친 어린이는 "전화해서 정말 죄송하지만, 도움이 필요했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고 전해졌다.
 
라파예트 경찰서의 매트 가드 경사는 "번디는 항상 자기 일에 최선을 다하는 동료"라면서 "그녀가 어린 소년에게 기분 좋은 하루를 선물해 기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13년 동안 경찰서에서 근무하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 봤다"며 "다행히 이번엔 바쁘지 않을 때 전화가 걸려왔지만, 숙제 때문에 911에 전화하는 것은 추천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