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법체류 중국인에 돈 떼인 외국인 근로자, 출산한 아내 퇴원도 못 해

고용노동부 안산지청은 29일 외국인 건설일용직 근로자 14명의 임금 3627만원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로 중국인 유모(35)씨를 구속했다.
 
고용부에 따르면 유씨는 90일 이하 단기 방문만 가능한 동포방문사증(C-3-8)으로 2013년부터 지금까지 21차례나 한국을 드나들었다. 그러면서 경기도 시흥시 일대 건설현장에서 비계(공사 가설물)를 해체하는 개인건설업자로 행세했다. 건설현장에선 이런 업자를 '십장'이라 부른다. 유씨는 외국인 근로자를 상대로 일감을 소개하고 임금을 떼먹었다.
 
유씨로부터 임금을 못 받은 예민인 노동자(32)는 아내가 제왕절개수술로 아들을 출산했지만 병원비가없어 퇴원을 하지 못했다. 나이지리아인 노동자(47)는 집세를 못 내 열악한 곳으로 이사해야 했다. 일부 외국인 근로자는 휴대전화가 부서져도 수리조차 못 했다.
 
고용부가 이런 사실을 알고 유씨에게 15차례 출석을 요구했지만, 불응하고 도주해 찜질방과 모텔 등을 전전했다. 결국 휴대전화 위치추적에 나선 근로감독관이 일주일 동안 잠복한 끝에 27일 유씨를 검거했다.
 
이대령 안산지청 근로감독관은 "유씨는 공사대금 수억 원을 지인의 통장으로 지급받고도 불법체류 중인 외국인 노동자들이 강제출국이 두려워 신고를 못 하는 점을 악용, 상습적으로 임금을 착취했다"고 말했다.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wol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