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韓·日 대미외교당국자 일본서 회동…초계기 논의하나(종합)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일본 초계기의 저고도 위협 비행 등의 문제로 한일 간 군사적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양국 외교 당국자들이 조만간 일본에서 회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태진 북미국장은 유엔군사령부(유엔사) 측 초청으로 30~31일 주일 유엔사 후방기지를 방문해서 기지 시찰과 유엔사 주일미군 관계자 면담 등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국장은 도쿄(東京) 요코타 공군기지와 도쿄 남단 요코스카 해군기지를 방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정에는 마크 질레트 유엔사 참모장이 동행한다.

김 국장의 이번 방문이 표면적으로 주일미군 시설 견학이지만 유엔사를 중심에 둔 점을 고려할 때 미국이 초계기 사태로 촉발된 한일 간 군사적 갈등 중재에 나서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도 전날 국방부와 외교부를 잇달아 방문해 정경두, 강경화 장관과 연쇄회동을 갖고 초계기 문제 등을 논의하면서 한일 갈등에 미국이 적극 중재에 나설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일 간 군사적 갈등을 두고 미국 중재 하의 한미일 협의 필요성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국방부는 이날 "미국이 관심을 갖고 있다면 고려해 볼 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sho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