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통령 딸 이주 주장에 靑 "불법 정보유출, 조사할 것"

29일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씨 관련 사항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씨 관련 사항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9일 문재인 대통령 딸의 부동산 증여매매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청와대가 “근거 없는 음해성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것에 대해 개탄을 금치 못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 대통령 가족의 근거 없는 사생활 공개에 대해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를 추적한다며 불법ㆍ탈법을 일삼던 과거정부 공작정치의 음습한 그림자가 떠오른다”고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청와대는 대통령 친인척을 상시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주요 사항은 빠짐없이 파악하고 있다”며 “이미 지난해 국회 운영위원회 답변에서 밝힌 바와 같이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ㆍ매매 과정 및 해외체류와 관련해 어떠한 불법이나 탈법은 없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 가족은 현재 정상적인 경제활동을 하고 있으며, 현 경제상황 관련이나 자녀교육 목적을 위한 해외이주가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며 “대통령 가족과 관련해 곽상도 의원이 거론한 갖가지 억측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또 김 대변인은 “법률상 경호대상인 대통령의 가족에 대해 불법, 탈법의 어떠한 근거도 없이 사생활 공개를 요구하는 것은 정치적 금도를 벗어난 일이며, 대통령 가족의 안위를 위태롭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더군다나 학적 관련 서류를 취득해 공개하는 행태는 개인정보를 침해한 것이며, 정쟁에 초등학생까지 끌어들이는 것은 후안무치한 행태임을 자각해야 한다”며 “특히 개인정보가 포함되는 초등학생의 학적 관련 서류까지 취득해 공개하는 행태는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를 추적한다며 불법ㆍ탈법을 일삼던 과거정부 공작정치의 음습한 그림자가 떠오른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곽 의원의 자료의 취득경위와 자료 공개의 불법성에 대해서는 확인 후 응분의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 초대 민정수석을 역임한 곽 의원은 대통령비서실 직제상 업무임에도 불구하고 친인척과 특수관계인에 대한 최소한의 관리업무조차 방기하여 국정농단을 초래했던 과거를 스스로 돌아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이 문제에 대해 이날 “다혜씨 자녀 초등학교의 문서 유출은 명백한 불법행위일 가능성이 크다”라며 “문서를 요구한 사람과 떼준 사람 모두 법적인 책임 가능성에 대해 엄중히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는 “국회의원 면책특권적용 대상도 아니다”라며 “개인정보 불법유출에 대해 엄중히 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특히 한국당 의원들은 서류를 가리긴 했지만 다혜씨 가족이 이미 어디서 살고 있는지 학교를 어디에 다니는지 다 알고 있을 것”이라며 “대통령의 자녀가 테러의 타깃이 될 수도 있는 위험천만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의 딸인 다혜씨와 사위, 손자 등 딸 일가족이 아세안 국가로 이주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은 사실을 공개하며 부동산 증여매매 의혹 등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요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