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선관위 “황교안·오세훈, 전대 출마 가능…만장일치”

황교안 전 국무총리(오른쪽)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28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여성연대 워크숍에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전 국무총리(오른쪽)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28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여성연대 워크숍에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는 2ㆍ27 전당대회 출마자격 논란을 빚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게 책임당원 자격을 29일 최종 부여키로 했다.
 

김병준 “비대위서 선관위 결정
변경될 가능성 크지 않아”

당 선관위는 이날 2시간 20분여 비공개 회의 끝에 2017년 19대 대선후보 경선 사례 등을 고려해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 선관위는 입당 후 3개월 이상 당비를 납부한 책임당원에게만 전대 출마자격을 인정하는 당헌과 당원이면 누구나 가능한 것으로 보는 당규에 대한 유권해석을 논의한 결과, 황 전 총리와 오 전 시장의 당권 출마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이는 당원규정 제2조4항에서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 등의 요청이 있는 경우 최고위원회의의 의결로 책임당원 자격부여 요건을 변경할 수 있다’는 내용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오 전 시장과 황 전 총리는 현재 책임당원이 아니지만, 앞으로 비상대책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받아 전대에 출마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황 전 총리는 당비를 1년 중 3개월 이상 내고 연 1회 이상 당에서 실시하는 교육 등에 참석한 당원을 뜻하는 책임당원 자격이 아니어서 출마자격 시비가 일었다. 그러나 이번 결정으로 이 요건을 채우지 않고서도 경선 기탁금과 입당원서를 내고 당헌ㆍ당규에 따라 입당한 것을 입증하기만 하면 당권에 도전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 것이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진지한 논의 끝에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전제한 뒤 “선관위의 이번 결의안으로 더 이상 문제가 거론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선관위 결의안이 비대위에서 부결될 가능성에 대해선 “당규에 의하면 선거관리에 관한 규정에 대해 선관위가 최고 의결기관이라는 규정이 있다”며 “오늘 우리가 결정한 것에 더 이상의 논의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결정 발표가 있은 후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는 31일 비대위에 (안건을) 상정해 협의ㆍ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당 선관위가 중요한 기능을 하니 의견을 존중해야 하지만 최종 의결권은 비대위에 있다”며 “비대위에서 선관위 결정이 변경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