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서울’ 대신 ‘수도권’으로 바뀌나

서울시와 경기도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명칭 변경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29일 진희선 행정2부시장과 이화순 경기도부지사가 서울시청에서 만나 도로의 이름을 바꾸는 데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경기도와 인천시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의 명칭을 ‘수도권순환고속도로’로 바꾸자고 주장해왔다. ‘서울 외곽’이란 명칭이 ‘경기도는 서울의 변두리’란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 준다는 이유에서였다. 지난해 12월엔 국토교통부에 명칭 개정을 건의하기도 했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뉴스1]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뉴스1]

이에 서울시와 경기도는 인천, 이 도로가 지나는 서울 노원·송파·강동구청 관계자들과 함께 도로의 새 명칭과 변경 시기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경기도에서 제안한 명칭의 적정성도 검토한다.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노선도. [사진 남양주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노선도. [사진 남양주시]

정회원 서울시 도로정책팀장은 “경기도가 제안한 ‘수도권순환고속도로’는 새 명칭의 후보들 중 하나가 될 것이다”면서 “변경 시기 등도 앞으로 협의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수도권순환고속도로’란 명칭이 수도권을 아우르는 이름이라고 생각한다. 만일 서울시가 이런 취지를 담은 더 좋은 이름을 제안하면 수용할 의사는 있다”면서 “변경 시기도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는 입장이다”고 말했다.  
 
2007년 12월 전 구간이 개통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는 노선의 90%가 경기도와 인천 지역을 지난다. 총 길이 128km 중 경기도에 104km, 인천 12km, 서울 12km를 지난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