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경제보좌관의 남 탓, 차별 발언···"국민에 할 소리냐"

취재일기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겸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상의 CEO 조찬간담회에서 2019년도 신남방정책특위 주요 추진정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1.28 [뉴스1]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겸 신남방정책특위 위원장이 28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상의 CEO 조찬간담회에서 2019년도 신남방정책특위 주요 추진정책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19.1.28 [뉴스1]

“이게 청와대 경제 보좌관이라는 사람이 국민에게 할 소리입니까.”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의 발언을 보도한 기사에 달린 댓글 중 하나다. 김 보좌관은 지난 28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CEO 초청 조찬간담회’에서 “국문과 전공 학생들 취직 안 되지 않느냐”며 “그런 학생들 왕창 뽑아서 태국ㆍ인도네시아에 한글 선생님으로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김 보좌관의 발언은 이튿날인 29일까지도 인터넷과 정치권에서 회자했다. 그의 이름은 29일에도 각종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에 꾸준히 오를 정도로 관심이 식지 않았다.
 
무엇이 성난 민심에 불을 붙였을까. 첫째는 대통령을 보좌하는 청와대 경제 보좌관으로서 적절하지 않았던 언어 선택 때문이다. 댓글에선 이에 대한 비판을 그대로 읽을 수 있다.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 역경에 맞서고 있는 젊은이들한테 뭐 어디로 나가라고.” “(청와대) 경제 보좌관이 헬조선을 탈출해서 아세안으로 이민 가라고 하는 거냐.” “국민을 비난하지 말고 네 부모 네 형제처럼 생각한다면 절대 그런 말 못한다.”
 
청와대 여민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된 ‘일자리 상황판’. [중앙포토]

청와대 여민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된 ‘일자리 상황판’. [중앙포토]

 
둘째는 김 보좌관이 발언을 통해 보여준 현실에 대한 무감각 때문이다.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취업자 수는 전년 대비 9만7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있었던 2009년 이후 9년 만에 최저치다. ‘고용 참사’라는 말까지 등장한 이유다. 청와대에 설치했다는 일자리 상황판을 잠시나마 흘겨라도 봤다면 이런 말들을 쏟아낼 수 없었을 것이다. 한 네티즌은 이렇게 꼬집었다. “청년 일자리 창출한다고 54조원 껌값처럼 써놓고 동남아 가서 일하면 해피 조선이라고.” 또 다른 댓글은 이렇게 적고 있다. “(동남아) 갈 수 있는 그런 사람들은 한 줌에 불과하고 대다수는 하루하루 먹고살기에 허덕인다는 사실을 왜 모르고 있을까? 나라 경제를 움직일 자리에 있는 사람이 말이다.” 
 
셋째는 현재 경제 상황을 ‘남 탓’으로 돌리고 있는 무책임이다. 김 보좌관의 발언을 보면 그가 국정을 책임져야 할 청와대 공무원으로서 기본적인 소양을 품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 청와대 경제 보좌관은 ‘남 탓’하는 자리가 아니라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다. 54조원을 쏟아부어도 청년 일자리를 늘리지 못했다면 동남아 진출을 얘기하기에 앞서 정책 실패 원인을 먼저 곱씹어 봐야 한다. 
 
넷째는 차별적 언어 선택이다. “50ㆍ60대는 등산 다니고 악성 댓글 달지 말고 아세안으로 가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라”는 말은 50ㆍ60대가 대부분인 CEO(최고경영자) 간담회뿐만이 아니라 어떤 장소에서도 부적절한 발언이다. 이런 이유로 현장에선 김 보좌관의 실언에 혀를 차는 소리까지 들렸다고 한다. 무턱대고 나온 김 보좌관의 말과 달리 댓글엔 논리적인 지적도 꽤 있었다. “50~60대 언어도 안되는 사람이 무작정 동남아 가서 뭐하나. 동남아 가면 학식·지식·경험 인정해줄 것 같지만, 말도 안 통하는 외지인에 불과할 뿐이다.” “해외에 요식업으로 창업하기가 얼마나 힘든지는 아나. 법이 나라마다 달라서 법도 알아야 하고 좋아할 만한 메뉴도 연구해야 하는데 나이 50~60에 도전했다가 망하면 20~30도 재기가 힘들 텐데 나라가 책임져줄 것도 아니면서 말은 참 쉽게 하네.”
 
강기헌 산업1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