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시범경기 3월 12일에 기지개 켠다

2019 프로야구 시범경기가 3월 12일 개막한다.
 

11월 프리미어 12 일정 때문에 8경기로 축소
NC 새 홈구장 창원NC파크는 19일 첫 선

KBO는 시범경기 일정을 29일 발표했다. 올해 시범경기는 오는 3월 12일부터 20일까지 8일간 열리며 팀당 8경기씩, 총 40경기를 치른다. 올해 KBO리그는 11월 초 열리는 프리미어 12 일정을 고려해 역대 가장 이른 3월 23일에 정규시즌 막을 올린다. 그러면서 시범경기 숫자도 지난해 팀당 12경기에서 줄어들었다. 경기 개시 시간은 모두 오후 1시다. 연장전과 더블헤더는 실시하지 않고 취소된 경기는 재편성하지 않는다.
 
시범경기 개막전은 kt-삼성(대구), SK-KIA(광주), LG-키움(고척), 두산-한화(대전), NC-롯데(부산 상동)의 대진으로 열린다. 롯데와 LG는 구장 공사로 2군 경기장인 이천과 상동에서도 경기를 치른다. 올시즌부터 사용되는 NC의 신구장 창원NC파크는 19일 한화와 경기에서 첫 선을 보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