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경화 외교장관, 고(故) 김복동 할머니 빈소 찾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고(故) 김복동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빈소를 찾는다. 외교부 관계자는 29일 "강 장관이 내일(30일) 중 김 할머니의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강 장관은 다보스 포럼에서 "우리는 위안부, 강제징용 문제와 같은 아픈 역사가 있다"며 "올해 상반기 서울에서 성폭력 관련 국제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강 장관은 다보스 포럼에서 "우리는 위안부, 강제징용 문제와 같은 아픈 역사가 있다"며 "올해 상반기 서울에서 성폭력 관련 국제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유엔 여성ㆍ인권 문제 전문가 출신인 강 장관은 위안부 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왔다. 지난해 1월 김 할머니가 입원한 세브란스 병원을 찾기도 했다. 강 장관은 당시 “왜 (화해·치유) 재단을 안 없애느냐. 재단을 없애야 한다”고 말한 김 할머니에게 “(외교부가) 고민하고 있습니다”라고 답했다. 
 
김 할머니는 당시 일본 정부가 위안부 합의에 따라 지급한 10억엔과 관련, "돈(10억엔)부터 우리 정부가 (예산으로) 맞춰갖고 일본에 보내줘야 한다. 돈부터 (일본에) 보내야 큰소리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강 장관은 “우리 정부에 그런 돈이 있다”고 답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화해ㆍ치유재단 해산을 결정했고 여가부는 지난 21일 재단의 설립을 취소한 상태다. 외교부는 강 장관 지시로올해 ‘분쟁하 성폭력 대응을 위한 국제협력 증진’ 명목으로 4억 9800만원을 새로 편성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여론을 환기시키기 위한 예산이다.  
 
신촌세브란스에 입원 중인 김복동 할머니와 만난 강경화 장관. [윤미향 정대협 대표 페이스북]

신촌세브란스에 입원 중인 김복동 할머니와 만난 강경화 장관. [윤미향 정대협 대표 페이스북]

 
 재단 해산으로 김 할머니의 바람은 지켜졌지만 한ㆍ일 관계는 역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위안부 합의는 '올 스톱'됐고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문제와 일본군 초계기 레이더 사건까지 더해진 상태다. 강 장관으로선 피해자들의 입장을 반영하면서 일본과 관계 개선도 해나가야 하는 복잡한 셈법을 풀어나가야 한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