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학 이어 영어 4등급도 SKY 합격···올 정시 이변 속출

[중앙포토]

[중앙포토]

 
올해 서울대 정시전형 최초합격자 가운데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영어영역 4등급(100점 만점에 60점)을 받고도 합격한 사례가 나오는 등 이변이 속출했다. 합격자 10명 중 4명은 영어영역 성적 2등급(100점 만점에 80점) 이하라는 분석도 나왔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29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9학년도 서울대 등 정시전형 최초합격자 분석(추정) 결과'를 공개했다. 이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2019학년도 수능 채점결과와 표본자료, 여러 입시기관이 종합한 서울대 등 대학 정시 합격·불합격 표본자료를 토대로 추정한 결과다.
 
그 결과 서울대 정시전형 최초합격자 중 영어 1등급을 받은 학생은 62%로 추정된다. 나머지 38%가 2등급 이하다. 또, 영어 4등급을 받은 한 정시 지원자는 서울대 지구과학교육과에 합격하기도 했다.
 
서울대는 2018학년도 대입부터 정시전형에서 영어 영향력을 대폭 낮췄다. 수능 영어영역이 절대평가로 전환되면서 변별력 약화를 우려한 조치다. 영어가 어렵게 출제되면서 영어영역 3~4등급을 받고도 서울대 최초합격 사례가 나온 것이다.
 
그런 가운데 불수능(어려운 수능) 여파로 수학 가형에서 3~4등급을 받고도 서울대나 의대에 최초합격하는 사례도 나왔다. 수학 성적이 낮은데도 어려웠던 국어 성적에서 고득점을 받아 역전에 성공한 것이다.
 
한 수험생은 수학 가형에서 4등급을 받았지만 국어와 과학탐구영역 두 과목(생명과학Ⅰ, 지구과학)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아 인제대 의예과 정시에 최초합격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