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도, 구제역 항체 양성률 30% 미만 농가에 3중 페널티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제주도는 2018년도 연간 구제역 혈청예찰 결과 도내 양돈농가 구제역 백신 항체 양성률이 전국평균(80.7%)보다 낮은 65.7%에 불과해 방역대책을 보완해서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4일 구제역 백신 항체 양성률 제고 추진 방역대책 협의회를 통해 추가대책을 확정했으며 오는 2월부터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항체 미흡 농가에는 도축금지와 과태료 부과, 행정지원 배제 등 3중 페널티가 적용된다.



도는 설 명절 이후 도축장에 출하되는 돼지에 대한 구제역 백신 항체 양성률을 모두 관찰하고 전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검사를 시행해 항체 양성률 30% 미만 농가는 백신 일제 접종시까지 도축을 금지한다는 계획이다.



동시에 과태료를 최대 1000만원까지 부과하고 2년간 행정적 지원을 하지 않는다.



이우철 도 농수산식품국장은 “구제역 항체 양성률 저조 농가에 대한 도축금지와 과태료, 행정지원 배제의 강력한 방역정책은 농가에서 의무적으로 해야 하는 구제역 백신 접종을 하게 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항과 항만 검역과 철새도래지 차단 방역을 강화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방지를 위해 검색을 지속해서 하는 등 촘촘하고 세밀한 차단방역 체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지난해 12월부터 도내 전 양돈농가의 도축장 출하 돼지를 대상으로 구제역 백신 항체 양성률 일제 검사를 시행했다.



비육돈 기준 백신 항체 양성률이 30% 미만인 39개 농가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고 일제 백신접종을 진행했으며 잔여 농가의 모니터링 검사도 오는 31일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bsc@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