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비행기 사고’로 실종된 살라…축구계 온정으로 실종 수색 재개

살라의 귀환을 기원하는 팬들의 꽃과 유니폼 등으로 가득찬 카디프시티 경기장. [AFP=연합뉴스]

살라의 귀환을 기원하는 팬들의 꽃과 유니폼 등으로 가득찬 카디프시티 경기장. [AFP=연합뉴스]

 
경비행기 사고로 사라진 아르헨티나 축구선수 에밀리아노 살라를 찾는 작업이 다시 시작된다.
 
28일(한국시간)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살라 가족이 고용한 민간 해난구조업체는 경비행기가 사라진 영국해협의 건지섬 인근에서 조만간 수중수색을 시작한다.
 
살라와 조종사를 태운 경비행기가 실종된 것은 지난 21일. 실종 당시 살라는 이전 소속팀인 프랑스 낭트를 떠나 새 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카디프시티에 합류하기 위해 이동하던 중이었다.
 
경찰은 사라진 살라와 비행기를 찾기 위해 3일간 실종 지역을 수색했으나 성과를 보지 못했고 결국 수색을 중단했다.
 
희망을 놓지 못한 살라의 가족과 지인들은 수색 재개를 호소했다. 아르헨티나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와 디에고 마라도나,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 등도 호소에 동참했다.
 
살라 수색 비용 마련 위한 크라우드펀딩. [사진 고펀드미 웹사이트 캡처]

살라 수색 비용 마련 위한 크라우드펀딩. [사진 고펀드미 웹사이트 캡처]

 
수색 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모금도 진행돼 목표액 30만 유로(약 3억8000만원)를 훌쩍 넘는 금액이 마련됐다.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에서 뛰는 킬리안 음바페가 가장 많은 3만 유로를 쾌척하고 아드리앙 라비오(파리 생제르맹)와 드미트리 파예트(마르세유), 니콜라스 오타멘디, 일카이 귄도안(이상 맨체스터 시티) 등도 뜻을 모았다.
 
축구계의 십시일반 온정 속에 마련된 돈으로 민간 수색이 재개되기로 하면서, 살라의 가족들도 아르헨티나에서 날아와 직접 수색을 지켜보기로 했다.
 
수색을 지휘할 미국 출신 해양과학자 데이비드 먼스는 “수색 결과를 장담할 수는 없다”면서도 “(사라진 경비행기를 찾을) 가능성이 상당하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