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ETRI, 생체신호 이용한 우울증 예측 기술 개발


【서울=뉴시스】최선윤 기자 = ETRI가 피부에 부착한 센서를 이용해 우울증 환자의 상태를 객관적으로 진단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ETRI 연구진은 우울증 환자가 스트레스를 받을 때 땀의 분출과 같은 변화가 무뎌진다는 점에 착안해, 미세한 땀의 변화 측정이 가능한 '피부 전도도 센서'를 이용해 우울장애가 없는 사람과 우울장애 환자를 구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연구진은 논문을 통해 피부 전도도 신호로 우울장애 상태 진단이 가능하다는 결과를 밝혔다. 우울장애 환자의 상태를 진단하고 모니터링이 가능한 머신러닝 기반의 자동 진단 모델을 개발했다.

본 기술과 함께 향후 뇌파, 심장박동, 호흡, 온도 등 복합 센서 기반의 분석 기술이 보완되면 우울증 외에도 공황장애, ADHD, 자폐증 등 각종 정신질환 진단 및 징후 예측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본 연구성과가 상용화되면 웨어러블 시계에 센서를 부착해 착용자의 정신 질환과 관련된 상태를 조기에 파악할 뿐만 아니라 보호자나 병원 측에 심각한 상태임을 자동으로 통보할 수 있게 된다.

csy62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