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무성 “韓日 공조 절실…文대통령, 국익위해 유연한 자세 보여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29일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한일 공조가 절실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코드를 맞추며 한미동맹 약화와 일본과의 관계를 최악의 상황으로 몰고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위기의 한일관계, 어떻게 풀 것인가’ 토론회에서 “우리 안보 최대 위협인 북한 핵 폐기를 위해서 한국과 미국, 일본 공조가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일본 아베 신조 정권은 평화 헌법 개정과 국내 여론 활용을 위해 한국과 군사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며 “이 같은 상황에서 문 정부가 감정적으로 나서는 것은 오히려 일본의 의도에 걸려드는 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핵을 포함해 한반도 유사시 주일 미군과 일본 자위대가 있는 후방 지원이 절실하다”라며 “특히 일본에 있는 유엔의 후방기지 7곳의 화력 때문에 북한이 침공해 내려오지 못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 의원은 “역사와 영토 갈등으로 철천지 원수처럼 으르릉거리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총리가 국익을 위해 손을 맞잡고 관계 증진을 도모하는 것처럼 문 정부도 국익을 최우선으로 유연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은 “한일 양국의 관계가 이런 식으로 진행되는 것은 국가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한일 관계는 어려운 현안들이 많아 표면적으로는 얼굴을 붉히면서 물밑에선 긴밀한 대화를 해왔지만, 요즘은 물밑 대화조차 없어졌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양국 수뇌부들이 감정적으로 대립하니까 당국자들까지 감정을 자신의 정치적 입지 강화를 위해 이용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나 아베 총리나 똑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필요할 때는 적과의 동침도마다치 않는 게 외교”라며 “문 대통령은 자신의 입지 강화를 위해 나라에 우를 범하는 일을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