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35일간 '셧다운 전투'에서 완패"…고립무원 트럼프

[앵커]



다음달 말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추진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국내 정치에서는 위기에 처했습니다. 35일 동안 연방 정부 운영이 중단된 이른바 '셧다운 전투'에서 완패했고 지지율도 취임 이후 가장 낮습니다. 러시아 대선 개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특검의 포위망도 좁혀지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셧다운 '완패'



"트럼프 대통령이 35일간의 셧다운 전투에서 완패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국경장벽 예산을 확보하지 못하고 민주당에 밀렸다"며 이같이 논평했습니다.



항공대란 등을 막기 위해 3주간 한시적으로 연방정부를 다시 연 것이라고 했지만 트럼프의 백기 투항으로 기록됐습니다.



지지도 '최저'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도는 37%입니다.



셧다운 사태 전에 비해 4%P 떨어진 역대 최저치입니다.



지지층 결집은 커녕 이탈로 이어졌습니다.



'비선' 재판에 넘겨져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해온 특검은 로저 스톤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스톤은 트럼프 대통령의의 오랜 친구이자 비선 참모입니다.



CNN은 "스톤이 특검에 협력할 가능성을 닫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저격수들



2020년 대선판이 과열될 조짐입니다.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재도전 가능성에 "문을 닫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 샌더스 의원,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등도 출마 준비 중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에겐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야할 정치환경들입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JTBC 핫클릭

미 백악관 "셧다운 재돌입할 수도"…'비상사태'도 언급 미 최장 '셧다운' 일단 수습…북·미 정상회담 준비 '집중' 미 셧다운 일단 해소…트럼프, 의회와 '시한부 정부 정상화' 합의 트럼프, '셧다운 직격탄'에 평균 국정지지도 38%…72년래 최저 '셧다운 해결' 트럼프 타협안·민주당 예산안 모두 상원서 부결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