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의환향 박항서 "아시안컵, 베트남서도 기대 안하는 눈치였지만"




【인천공항=뉴시스】박지혁 기자 =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에서 베트남 축구를 8강으로 이끈 '쌀딩크' 박항서(60) 감독이 가족과 함께 설 연휴를 보내기 위해 한국에 돌아왔다.

박 감독은 29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UAE에서 열린 아시안컵에서 베트남을 8강에 올려놓으며 '박항서 매직'을 재현했다.

조별리그에서 1승2패로 간신히 16강 토너먼트에 올랐지만 승부차기 끝에 요르단을 꺾으면서 8강에 올랐다.

박 감독은 "작년에 스즈키컵을 우승으로 잘 마쳤다. 새해 들어서 걱정이 많았는데 아시안컵에서 조별리그를 통과하고 8강까지 가 베트남 내에서 반응이 좋았다. 일단 2019년도 시작은 좋다"며 웃었다.

베트남이 아시안컵 8강에 오른 것은 동남아 4개국(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태국·베트남)이 공동 개최했던 2007년 대회 이후 두 번째다.

그러나 당시에는 토너먼트가 8강부터 시작했기에 토너먼트 승리를 맛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출전국이 24개국으로 늘어난 이번 대회부터 16강 토너먼트 시스템이다.

비록 일본과의 8강전에서 0-1로 석패했지만 지난해 12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한 상승세를 이어간 셈이다.

박 감독은 "스즈키컵이 끝나자마자 아시안컵에 갔다. 사실 준비 기간이 짧았고, 처음에는 베트남에서조차 기대를 안 하는 눈치였다. 막상 시작하고 2패를 당하자 비판 여론이 일었다가 이기자 조용해졌다. 언론이 그런 것 같다"며 웃었다.

이어 "아시안컵은 운이 많이 따랐다. 감독 입장에서 볼 때, 준비 기간이 부족했고, 선수들은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부족한 시점이었다. 목표를 달성해 다행이다"고 보탰다.

2017년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이듬해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에서 동남아 국가 최초로 결승에 올라 준우승을 차지했고, 여름에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4강에 진출했다. 승승장구 중이다.

베트남에서 영웅이다. 그러나 박 감독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장기적인 청사진을 제시해 베트남 축구 발전을 위해 힘쓰고 있다.

그는 "우리가 스즈키컵에서 우승하고 아시안컵에서 8강에 갔다고 톱 레벨이라고 보진 않는다. 계속 고위 관계자나 언론을 통해서 앞으로 10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며 "지금 10~15세 어린 선수들에게 집중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한다. 서서히 저변이 깔리는 게 사실이다. 장기적인 계획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한국에 돌아온 소감은.

"작년 홍명보 자선경기 때, 왔다가 1박만 하고 갔다. 스즈키컵에 아시안컵까지 3개월 넘게 선수들과 같이 있으면서 정말 힘들었다. 지쳤다. 이번에는 한국에서 가족들과 좀 편히 쉬었다고 갈 생각이다."

-아시안컵 8강으로 2019년을 시작했는데.

"작년에 스즈키컵을 잘 마치고, 새해 들어서 걱정이 많았는데 아시안컵에서 조별리그를 통과하고 8강까지 가서 베트남 내에서 반응이 좋았다. 일단 2019년도 시작은 좋다."

-베트남 지휘봉을 잡고 작년 23세 이하 챔피언십부터 4개 대회 연속으로 성적이 좋다. 원동력은 어디에 있나.

"우승은 스즈키컵밖에 하지 못했다. 작년 첫 대회는 얼떨결에 시작했다. 베트남에서는 스즈키컵에 대한 관심이 가장 많아서 신경을 썼다. 다행히 우승했다. 끝나자마자 아시안컵을 갔는데 아시안컵은 사실 준비 기간이 짧았다. 처음에는 베트남에서 썩 기대를 안 하는 눈치였다. 막상 시작하고 2패를 당하니까 비판 여론도 나오고, 이기니까 조용해졌다. 언론은 다 그런 것 같다."

-대회마다 성적이 좋은데 스스로 동기부여가 되는 부분이 있나.

"U-23 팀과 성인대표팀을 같이 맡으니까 너무 일이 과중된다. 끝나고 나면 바로 다음 대회를 준비해야 한다. 베트남에서도 문제제기가 되고 있다.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하지 않느냐는 얘기가 나온다. 우리 대표와 베트남축구협회 부회장이 논의 중이다."

-3월에 한국과 평가전을 하는데.

"U-23 아시아 챔피언십 예선이랑 겹친다. (성인대표팀에 U-23 선수들이) 7~8명 있다. 일단 나는 시합 전에는 곤란하다고 몇 번 요청했다. 그런데 경기를 하긴 해야 한다. 내가 요구하는 것과 베트남축구협회가 잡은 일정이 조금 다르다. 그것도 조율 중이다."

-베트남이 아시안컵 8강까지 간 소회는.

"행운이 많이 따랐다. 선수들이 스즈키컵에 굉장히 많은 공을 들였고, 올인했다. 그러다보니 아시안컵에서는 동기부여나 목표 의식이 떨어진 게 사실이다. 내가 선수들에게 메시지를 던져도 반응이 느렸다. 이라크에 역전패 당하고, 이란에 지고,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예멘을 이겼지만 어떻게 될지 모르다가 극적으로 올라갔다. 그 때 분위기가 약간 살아났다. 아시안컵은 사실 운이 많이 따랐다.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육체적으로 부족할 때였다. 목표를 달성해서 다행이다."

-한국과 카타르의 8강전을 봤을텐데.

"이영진 코치와 함께 봤다. 선수들이 열심히 잘 했는데 상대의 중거리 슈팅 한 번에 그렇게 됐다. 축구라는 게 그래서 참 어려운 것이다. 주도권을 잡았는데 쉽게 상대 골문을 열지 못하는 것을 위에서 보고 있으니 안타까웠다. 벤치에 있던 감독과 사람들은 얼마나 안타까웠겠나."

-베트남에서 2022년 카타르월드컵을 기대하는 분위기도 있을 것 같은데.

"베트남 언론에서도 많은 기자들이 질문을 한다. '언제 월드컵에 갈 수 있냐'고. 그럼 내가 기자들한테 '너는 준비돼 있냐'고 반문한다. 준비 기간이 더 필요하다. 스즈키컵에서 우승하고, 아시안컵에서 8강에 올랐다고 톱 레벨이라고 보진 않는다. 고위 관계자나 언론을 통해서 앞으로 10년을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지금 10~15세 어린 선수들에게 집중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서서히 저변이 깔리는 게 사실이다. 장기적인 계획이 필요하다고 본다. 지금 상황이 좋고, 내가 정부 사람들을 만날 기회가 있다. 그 때마다 베트남 축구의 유소년 시스템에서 부족한 부분과 장기적인 계획을 말하는 편이다."

-일본과 이란의 준결승전은 봤나.

"일본이 2-0으로 앞서는 것까지 봤다. 상대성이다. 일본이 못하는 것 같더니 이란이랑 하는 것을 보니 잘 하더라. 우리는 망신당하지 않고, 0-1로 진 게 다행이다. 일본은 경험이 많은 선수들이고, 개인 능력이 있는 선수들이다. 경기를 할수록 조직룍과 능력치가 나아진다는 것을 느꼈다."

-3월 한국과 평가전에 대한 기대는.

"손흥민이 3월에 오겠나. 해외파는 안 올 것이다. 베트남은 한국, 일본, 이란같은 팀이랑 경기할 수 있는 기회가 별로 없다. 아시아 강호들과 경기하는 것 자체만으로 많은 경험이 된다. 이긴다는 것보다 선수들에게 경험을 주는 기회로 만들고 싶다. 기회 자체가 큰 도움이 된다."

-한국에서 휴가는 어떻게 보낼 것이다.

"구정이니까 쉴 거다. 시골에 나이 드신 어머니 계시니까 가족과 함께 쉴 생각이다. 가족들 못 본지 오래 됐다. 베트남은 구정 연휴가 9일이라 길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