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천군 의원 폭행 소송, 징벌적 손배 뺀 게 56억…200억 될 수도”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11일 오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외국 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해 고발당했다. [연합뉴스]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이 11일 오후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예천경찰서로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박 의원은 외국 연수 도중 가이드를 폭행해 고발당했다. [연합뉴스]

해외 연수 중에 현지 가이드를 폭행하고 성접대까지 요구해 논란이 됐던 예천군 의원들이 한국 돈으로 56억원대 소송을 당했다고 전해진 가운데 담당 변호사가 200억 소송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56억 외 징벌적 배상, 금액 제한 없어
박종철 등 美소환, 자산동결까지 될 것

 
가이드의 법률 대리를 맡은 노승훈 변호사는 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피해자가 입은 상처 때문에 많은 의료비를 지출한 것을 가장 먼저 고려했고, 평판을 잃고 수치심을 느끼는 정신적 상해, 앞으로 있을 직업에 대한 피해 등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이 정치인의 행동이 얼마나 죄질이 나빴는지, 차후 어떻게 일을 처리했는지 고려해서 배심원이 징벌적 손해배상 금액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최대치로 1000만달러(약 100억원), 2000만달러(약 200억원)까지도 될 수 있다”고 했다.
 
변호인은 “이번 소송을 진행하는 이유는 한국의 군 의원들이 국민의 혈세를 써서 여행을 왔는데 이런 폭행 사건을 저질렀다는 것”이라면서 “사건이 있었던 이후에도 군 의원들은 아무런 이야기를 하지 말라는 식으로 피해자를 협박했다. 그리고 한국으로 돌아가서는 언론에 모든 것이 이 피해자의 잘못이라고 허위 정보를 말하기도 했다”고 소송 배경을 설명했다.
 
변호인은 “아직 소송을 접수한 것은 아니고 의견서를 보낸 단계로, 정해진 시간 안에 합의하지 못하면 소송으로 간다”면서 “소송이 진행되면 군의원들은 미국으로 소환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은 미국 캐나다 공무연수 중인 지난해 12월 23일 캐나다 토론토에서 출발하려는 버스 안에서 현지 가이드를 주먹으로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로 캐나다 사법당국이 수사 중이다.
 
수사 결과에 따라 미국 법정에서 폭행 혐의에 대한 형사소송과 피해자에 대한 손해배상 등 민사소송이 진행될 전망이다.
 
박 의원은 군의회 부의장 직만 사퇴한 상태에서 의원직 자진 사퇴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군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예천군의원들의 해외연수 중 가이드 폭행과 접대부 요구 사건으로 예천군의 명예가 실추되자 군민들은 곧바로 ‘예천 명예회복 범군민 대책위원회’를 발족시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