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대선출마 검토' 슐츠 前스타벅스 CEO에 "배짱 없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워드 슐츠 전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를 향해 "대선에 출마할만한 배짱이 없다"며 독설을 퍼부었다. 슐츠가 지난 27일(현지시간) CBS 방송 프로그램 '60분'에 출연해 2020년 미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히자 견제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트위터를 통해 "어젯밤 '60분'에서 그를 봤다. 나는 그가 '가장 똑똑한 사람'이 아니라는 데 동의한다"며 슐츠 전 CEO를 비난했다. 그는 "미국은 이미 그것(가장 똑똑한 사람)을 가지고 있다"며 "나는 트럼프타워에 입점한 스타벅스가 꼬박꼬박 임대료를 내고 있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슐츠는 방송에 출연해 "대통령 출마를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 난 양당체제에서 벗어나 중도 무소속으로 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이 방에서 가장 똑똑한 사람이 아니다. 하지만 나는 복잡한 문제에 대해 좋은 결정을 내리기 위해 나보다 똑똑하고 경험 많고 숙련된 사람들을 모집하고 끌어들여야 한다는 것을 오래전부터 인식하고 있다"고 구체적인 생각을 밝혔다. 
 
이날 슐츠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뿐만 아니라 민주당에도 위협적으로 다가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원이었던 슐츠가 무소속으로 도전장을 내밀면 민주당 지지층과 중도층 표가 분산돼 결과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대선주자들을 향해 경계심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지난달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힌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상원의원을 향해서는 정신 건강을 언급하며 이미지를 깎아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폭스뉴스 인터뷰에 나와 '워런이 대선 승리를 생각하겠느냐'는 질문에 "워런의 정신과 의사한테 물어봐라"라고 조롱했다. 또 지난 대선 때 논란이 됐던 '원주민 혈통'을 다시 언급하며 진행자에게 "당신이 워런이나 나보다 더 많은 미국 원주민 혈통을 갖고 있을 것"이라는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