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의도 연구원 "가짜뉴스 생산은 청와대가 하고있다"

김선동 여의도 연구원장(왼쪽),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김선동 여의도 연구원장(왼쪽),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방콕 대통령'이라고 비유한 여의도 연구원이 청와대의 반박에 대해 "본 연구원을 가짜뉴스 생산지라고 공격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반발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은 문 대통령의 취임 후 600일 동안의 일정을 분석하고 공개일정 중 75%를 청와대에서 소화했다고 발표했다.
 
김선동 여의도 연구원장은 28일 '가짜뉴스 생산은 청와대가 하고 있다'는 제목의 반박성명에서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사실 왜곡'과 '자의적 해석'이라고 주장하며, 본 연구원을 '가짜뉴스의 생산지'라고 공격한 것에 대해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장은 "이번 자료는 빅데이터 전문 업체의 분류기를 통해 청와대가 공식 홈페이지에 직접 공개한 공식일정 전부를 수집하여 분석한 것"이라며 "과학적 분석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김 연구원장은 "과학적 분석에 근거해 내놓은 자료에 대해, 밑도 끝도 없이 왜곡이고 자의적이라고 공격하는 것이야말로 악의적인 '가짜뉴스'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는 대통령의 일정을 '정쟁의 수단'으로 삼는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하지만 '대통령의 업무시간은 365일, 하루 24시간이며 대통령이 되면 어느 시각에 어디에서 누구와 무엇을 했는지 24시간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이 지켜지지 않고 있는 문제를 지적하는 것이 정쟁이란 말인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연구원의 담당 연구자들은 하나하나를 객관적으로 분석하고자 노력했으며, 분석 결과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질 준비가 되어있다. 말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은 본 연구원이 아니라, 과학적 분석 결과를 '가짜뉴스'라고 비방한 김의겸 대변인이다. 엄중한 해명과 사과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통계자료를 공동 연구한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도 별도의 보도자료를 내고 "청와대가 이번 분석을 가짜뉴스라 폄하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앞서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여의도 연구원이 발표한 내용은 공개된 청와대 일정을 가지고 통계를 왜곡하고 자의적으로 해석한 결과"라며 "공당의 연구소가 사실상 가짜뉴스의 생산지가 되어버린 꼴"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여의도연구원의 왜곡 발표를 근거로 잘못된 기사가 생산되고 이것이 다시 정쟁으로 확대되는 것은 심히 유감스러운 일이다"라며 "정쟁의 시각에서 벗어나 평가할 것은 있는 그대로 평가하고, 비판할 것이 있다면 사실에 근거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