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건·최선희 스웨덴 산장서 동창리 시험장 폐기 재확인”

이달 중순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렸던 남·북·미 회동에서 한·미가 북한에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폐기 약속을 재확인시켰다고 외교 소식통이 28일 전했다. 스티븐 비건 대북특별대표와 최선희 외무상 부상,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지난 19일(현지시간)부터 2박3일 동안 스톡홀름 인근의 콘퍼런스홀에서 합숙 회담을 했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남·북·미는 스톡홀름 회담에서 6·12 싱가포르 북·미 회담과 9·19 남북 평양선언 등에서 남북, 북·미 정상들이 약속한 ‘해야 할 목록(To do list)’을 교환했다고 한다. 여기에는 북한의 동창리 미사일 엔진시험장 및 발사시험대 폐기와 국제 참관 허용, 미국의 ‘상응조치 제공 때’ 영변 핵시설 폐기 등이 포함됐다.  
 
이들 조치는 문재인 대통령이 9·19 선언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으며 올해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재차 언급했던 내용이다. 소식통은 “지난해 침묵으로 일관했던 북한이 합의 사항을 진전시킬 의지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비건·이도훈·최선희 3인은 “이른 시일 내로 추가 협상을 한다”는 점도 합의했다고 한다.
 
스톡홀름 회담에서 북한의 비핵화 진전 의사는 확인했지만, 북·미 정상회담 시한이 2월 말로 정해진 상황에서 새로운 내용의 ‘빅딜’이 나오기는 어렵지 않으냐는 게 외교가의 분위기다.  
 
2012년 12월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장거리 로켓 ‘은하 3호’가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2012년 12월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장거리 로켓 ‘은하 3호’가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한·미가 목표로 하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추가 로드맵을 논의하기에는 물리적으로 4주 남짓의 시간밖에 없기 때문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NSC)이 동시에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요구한 것도 이 같은 기류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강 장관은 다보스포럼 참석 기간인 24일(현지시간) “북한이 영변 핵 시설 해체와 국제기구 참관 등을 허용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귀국길에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의 목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볼턴 보좌관도 비슷한 시기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전략적 결단이 내려졌다는 신호가 있은 이후에 제재 해제를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의제 조율을 위한 추가 실무 협상은 시간표상 이르면 다음주 초에는 이뤄져야 한다. 지난해 6·12 북·미 정상회담의 최 부상과 성 김 주필리핀 미 대사의 실무 의제 조율은 불과 2, 3주 전에 시작됐다. 당시 최 부상이 펜스 부통령에게 “아둔한 얼뜨기”라고 비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5월 24일 회담을 전격 취소했다가 사흘 후 재개된 탓이다.  
 
성 김과 최선희는 판문점 등에서 여섯차례에 걸쳐 만나며 정상회담 의제를 ‘급속 조율’했다. 이번에도 똑같은 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  
 
외교 소식통은 “조만간 이뤄질 북·미 실무협상에서 누가, 어떤 세부안을 들고 나오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소 안보통일센터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회담 날짜를 못 박지 않은 것도 지난해의 교훈 때문”이라며 “다음주 이뤄질 실무협상에서 북측이 들고 나오는 내용에 따라 정상회담이 3월로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