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께하는 금융] 변액종신·금리연동형종신보험 장점 결합 … 고객의 보장 선택 폭 확대

교보생명은 변액종신보험과 금리연동형종신보험의 장점을 결합한 (무)교보하이브리드변액종신보험을 판매 중이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생명은 변액종신보험과 금리연동형종신보험의 장점을 결합한 (무)교보하이브리드변액종신보험을 판매 중이다. [사진 교보생명]

교보생명이 안정성을 강화한 새로운 콘셉트의 변액종신보험을 선보인다. 변액종신보험과 금리연동형종신보험의 장점을 결합시킨 (무)교보하이브리드변액종신보험이다.
 
이 상품은 보험료의 일부를 펀드(주식·채권)에 투자하는 변액종신보험이다. 펀드운용실적이 좋으면 사망보험금이나 적립금이 늘어나고 낮아도 그동안 납입한 주계약 보험료를 보증한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기존의 변액종신보험은 펀드운용실적이 좋지 않을 경우 납입한 보험료보다 적립금이 적어 연금전환 등 적립금 활용에 어려움이 있고 과도한 중도인출 시에는 자칫 계약이 해지돼 보장을 제대로 못 받는 단점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이 상품은 운용실적 하락으로 은퇴 시점의 적립금이 납입한 보험료보다 적을 경우 일반 종신보험으로 전환하면 납입한 주계약 보험료를 보증해준다”고 설명했다. 변액종신보험의 원금 손실 우려를 해소함과 동시에 늘어난 적립금을 활용해 고객의 보장 선택의 폭을 확대한 것이다.
 
금리연동형 종신 사망특약을 활용한 사망보장설계도 할 수 있다. 이 특약은 공시이율에 따라 운용된다. 보험금이 투자실적에 따라 바뀌는 변액종신보험의 리스크를 줄이는 완충재 역할을 할 전망이다.
 
교보생명 이창무 변액상품팀장은 “저금리시대에 수익성과 안정성을 동시에 선호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개발했다”며 “지금 같은 불황기에는 변액보험도 중수익·중위험을 추구하는 상품이 시장에서 인기를 끌 것”이라고 말했다.
 
은퇴 이후(은퇴나이 선택 가능) 노후자금이 필요할 경우 가입금액의 90%까지 최대 20년간 생활비로도 활용할 수 있다. 매년 가입금액의 4.5%씩 보장금액을 줄이는 대신 이에 해당하는 적립금을 매년 생활자금으로 수령할 수 있다.
 
50% 이상 장해뿐 아니라 CI 발생으로 고객이 보험료 납입능력을 상실해도 납입면제(CI 납입면제형)를 통해 보장을 받을 수 있다. 1억원 이상 가입 시 헬스케어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가입은 만 15세부터 최대 65세까지 가능하다. 보험료(가입금액 1억, 20년 납)는 남자 30세 기준 19만4300원, 여자 16만8900원이다. 
 
중앙일보디자인=배은나 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