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가계소득 비중 줄었다지만…“증가폭은 30-50클럽 중 최고”

‘가계는 상대적으로 가난해지는데 기업은 성장의 과실을 독점한다.’
 

한경연, OECD 국민소득 분석
2000년 이후 16년새 2.37배 늘어
경제가 성장해야 가계소득도 증가
현 정부 소득주도성장과 시각 차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이 나온 근본적인 배경이다. 이를 뒷받침하는 통계로 자주 거론되는 게 전체 소득에서 가계소득이 차지하는 비중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7개국 국민소득(GNI)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국내 전체소득에서 가계소득이 차지하는 비중은 61.7%(2016년 기준)로 OECD 국가 중 22위를 기록했다. 가계소득이 차지하는 비중도 2000년보다 6.1%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2.8%포인트 하락한 OECD 평균보다 더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렇다고 가계가 가난해진 건 아니다. 국내 가계소득은  2000년 428조원에서 2016년 1016조5000억원으로 2.37배 증가했다. OECD 국가 평균(1.93)보다 가계소득이 빠르게 늘었다. 한국의 가계소득은 같은 기간 ‘30-50 클럽’ 7개 국가 중에서 가장 높았다. 30-50 클럽은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달러 이상이면서 인구가 5000만 명 이상인 국가를 말한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일본·독일·프랑스·영국·이탈리아 등 7개 국가다.
 
30-50 클럽과 비교하면 한국의 가계소득 증가세는 확연했다. 미국(1.77), 영국(1.71), 독일(1.43)은 한국보다 가계소득 증가율이 낮았다. 일본은 같은 기간 동안 가계소득이 0.96배 늘어나 2000년보다 오히려 감소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한경연은 경제가 성장해야 가계소득도 늘어난다고 분석했다. 국내총생산(GDP) 증가 폭이 큰 국가가 가계소득 증가 비율 또한 높은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GDP 증가가 가계소득 증가를 견인한다는 의미다. 한경연 조사에 따르면 평균 가계소득 비중이 78.9%로 OECD 국가 중에서 1위를 기록한 미국의 가계소득 증가는 같은 기간 1.77배로 OECD 평균(1.93배)에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평균 가계소득 비중이 52.6%로 OECD 국가 중 가장 낮은 노르웨이의 가계소득 증가 비율은 2.28배로 한국(6위)에 이어 7위를 기록했다. 홍성일 한경연 경제정책팀장은 “전체 소득 중 가계소득 비중이 높다고 해서 가계소득의 증가 폭이 커지는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가계소득을 높여 경제성장을 이끌겠다는 현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과는 궤를 달리하는 분석이다.
 
한경연은 가계소득 증가 요인을 분석하기 위해선 가계소득 내역을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계소득은 크게 임금근로자의 소득(피용자보수)과 자영업자의 소득(영업 잉여)으로 나뉜다. 같은 기간 자영업자 소득은 연평균 증가율이 1.4%에 그쳤다. 반면 임금근로자 소득은 연평균 6.7%씩 늘어나 전체 가계소득 증가를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가계소득을 키우기 위해선 전체 파이를 키워 가계에 돌아갈 수 있는 몫을 늘려야 하는 게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