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주원예농협 임원들, 女접대부와 선진지 견학 논란

경북 상주시 상주원예농협. [뉴시스]

경북 상주시 상주원예농협. [뉴시스]

경북 상주시 상주원예농협 임원들이 국내 선진지 견학을 가면서 ‘여성접대부’ 10여 명을 데리고 간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2016·2017년 선진지 떠나며 여성 10여명 데려가
농협 임원들 “잘못 인정하나 공금 유용 아냐”밝혀
조합장 “노조의 공론화 옳지 않다”며 선거영향 의심

28일 상주원예농협 등에 따르면 이 농협 조합장 등 임원 10여 명은 2016년 8월과 2017년 7월 각각 당일 일정으로 부산과 경북 포항으로 선진지 견학을 다녀왔다. ‘우수 농협 벤치마킹 및 임원 단합대회’라는 명목이었다. 
 

임원들은 두 차례에 걸친 견학 과정에서 2016년엔 대구에서, 2017년엔 경북 구미에서 각각 신원미상의 여성 10여 명을 관광버스에 태우고 목적지로 향한 것으로 밝혀졌다. 상주원예농협 노조는 이 신원 미상 여성을 ‘여성접대부’라 표현했다. 상주원예농협 한 임원이 이 여성들과의 동행을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들은 견학 당일 오전부터 일정이 마무리된 늦은 오후까지 관광버스와 횟집 등에서 농협 임원들과 식사와 음주를 함께 했다. 여성들은 노래방에도 동행했다.
 
이런 사실은 2017년 말쯤 견학에 참여한 임원들끼리 하는 이야기를 이 농협 직원이 들으면서 소문이 났고, 상주원예농협 노조가 이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감사를 요구하면서 불거졌다. 하지만 노조는 농협 측으로부터 제대로 된 답변을 듣지 못했고 지난해 1월 자체 조사에 이어 같은 해 4월 다시 감사를 요구했지만 두루뭉술한 감사 결과 보고서를 받았다고 한다.
 
노조 관계자는 “신원미상의 여성들이 동행한 선진지 견학에 감사가 함께 갔기 때문에 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이라며 “지난해 11월 예산총회에서 여성 접대부 문제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자 임원들이 모든 사실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사진 NH농협]

[사진 NH농협]

 
하지만 해명에 나선 한 임원은 “선진지 견학에 여성을 동반한 것이 부적절했다는 것은 인정한다”면서도 “선진지 견학에 사용한 경비는 참여한 임원들이 10만원씩 갹출해 지출했기 때문에 공금 사용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현재 이 농협 노조는 공판장 등에 ‘선진지 견학에 여성 접대부가 웬 말이냐’ ‘남사스럽다. 사퇴가 답이다’ 같은 글이 적힌 붉은 현수막을 내걸고 선진지 견학 참가 임원들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A 상주원예농협 조합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전국의 다른 농협들은 선진지 견학 명목으로 한 번에 3000만~4000만원씩 공금을 써서 해외여행을 다녀오곤 하는데 우리는 2000만원을 책정했고 경기가 좋지 않아 해외여행을 포기하고 국내에서 식사나 한번 하자고 한 것”이라며 “여성들을 동반한 게 부적절했다는 점에선 변명의 여지가 없지만 개인적으로는 견학을 떠나기 전 여성들이 동행한다는 사실을 알았다면 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의원 총회 등에서 우리가 잘못했다는 점을 충분히 전달했는데 노조에서 외부에 크게 공론화시키는 것은 옳지 않다”며 “얼마든지 자체적으로 사퇴나 문책 등을 거쳐 넘어갈 수 있는 일인데 이렇게 일을 크게 만드는 건 전국동시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상주=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