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선 한참 남았는데 '정치 테마주'…거래소, 연일 경보

[앵커]

"A회사의 사외이사 아무개가 정치인 누구랑 친하다더라" 요즘 주식시장에 이런 실체도 없는 소문이 돌면서 주가가 요동치는 일이 유난히 많습니다. 이른바 '정치 테마주'들이지요. 보통은 대선을 앞두고 벌어지는 일인데, 때아닌 과열이 빚어지면서 거래소가 연일 경보를 울리고 있습니다.

먼저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자동차 부품을 만드는 A사 주식은 오늘 장중 한때 20% 넘게 올랐습니다.

이 회사는 이른바 '황교안 테마주'로 알려졌던 곳입니다.

사외이사 한 사람이 황 전 총리와 같은 대학을 나왔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 사외이사는 최근 퇴임했지만 회사 주가는 여전히 황 전 총리의 행보를 따라가고 있습니다.

정치 바람에 들썩이는 것은 이 회사만이 아닙니다.

지난해 10월부터 최근까지 거래소는 정치테마주 14종목에 사이버 경보를 발령했습니다.

특별한 이유 없이 주가가 올랐으니 투자자에게 이를 설명하라는 것입니다.

거래소가 발동한 14건의 사이버 경보를 살펴봤습니다.

이른바 황교안, 유시민 테마주가 각 5건, 이낙연, 오세훈 테마주가 각 2건씩이었습니다.

이들 회사는 사외이사나 최대주주가 각 정치인과 동문, 연수원 동기, 같은 모임의 멤버라는 이유로 테마주로 묶였습니다.

하지만 정작 이들 업체는 모두 해당 정치인이 사업과 관련이 없다고 공시했습니다.

심지어 거론된 정치인과 일면식도 없다고 밝힌 곳도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증시에 별다른 호재가 없는 상황이 때 이른 정치테마주 과열을 부추기고 있다며 투자자들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이지원)
 

 

JTBC 핫클릭

쓴소리 못하는 증권사…하락장서도 '매수' 의견 쏟아내 주가 하락에도 보고서는 '매수' 일색…쓴소리 못하는 증권사 코스피 외인·기관 매수에 2,090대 회복…코스닥은 690선 "안 그래도 이빨 안 좋아" 유시민, 거절할수록…커지는 관심 선거만 앞두면 나오는 한국당의 전략적 카드 '핵무장'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