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IMF 아태담당 국장과 ‘한국경제 전담’ 면담…“작년 하반기부터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ㆍ태평양 담당 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ㆍ태평양 담당 국장과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ㆍ태평양 담당 국장과 한국경제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5시부터 40분간 이 국장과 면담을 진행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이 국장이 세계 경제 하방위험의 원인과 지역별 전망, 한국 경제의 전망 등을 두고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고 했다. 이번 면담은 이 국장과 만난 윤종원 경제수석이 “대통령께서 (이 국장과) 면담을 하면 도움이 될 듯하다”고 건의해 이뤄졌다.
 
이 국장은 문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IMF의 세계경제 전망과 관련해 “2016~2017년 세계무역 회복세와 더불어 확장되던 세계경제 성장세가 2018년 하반기부터 둔화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그러나 세계경제 침체(recession)에 대한 우려를 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애초 문 대통령은 이날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과 면담할 예정이었으나, 윤 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이 국장과의 대화를 건의하면서 이번 면담이 이뤄졌다.
 
이 국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뒤 지난 2014년부터 IMF 아태국장으로 일하고 있다.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 [연합뉴스]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