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리막길서 승용차 덮친 레미콘···용인 29중 추돌사고

용인 교차로에서 29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1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용인 교차로에서 29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10명이 중경상을 입었다.[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경기 용인시의 한 국도 교차로에서 29중 추돌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중상을 입고 8명이 부상을 당했다.  
 
28일 경기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10시 30분쯤 용인시 죽전동 43번 국도 꽃메교차로 부근에서 레미콘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못해 신호 대기 중이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후 레미콘 차량의 방향이 틀어지면서 옆 차로에 있던 차량을 또 다시 들이받고 뒤따르던 차들이 속도를 줄이지 못해 잇따라 부딪치면서 모두 29대의 차량이 다중 추돌사고를 일으켰다.
 
이 사고로 1명이 중상을 입어 수원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졌으며, 8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장소는 내리막길이지만 천장형 방음시설이 있는 곳이어서 눈길 사고는 아닌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레미콘 차량의 브레이크가 오작동을 일으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부상자들의 인적사항도 파악 중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