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국민 속으로 들어간다. 지지해달라…규정은 바꾸면 되는 것”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강원 춘천시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사무실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강원 춘천시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사무실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8일 “내일 자유한국당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내일을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출마는 황교안 혼자만의 출마가 아닌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자 책임과 희생을 다한 국민과 함께하는 도전”이라며 “황교안은 국민 속으로 들어간다. 여러분과 다시 함께 대한민국의 새로운 내일을 만들어 가겠다”고 적었다.  
 
황 전 총리는 “저는 잘 알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가난한 고물상집 아들인 저에게 내일의 꿈을 만들어 주고, 대한민국 국민은 저에게 특별한 사랑을 줬다”고 했다. 이어 “국민 속으로 들어가 여러분과 다시 함께 대한민국의 새로운 내일을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과의 약속, 국민과의 약속, 당원과의 약속, 그리고 저 자신과의 약속이 있다”며 “내일, 여러분에게 그 약속을 이야기하고 실천해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지지해달라. 내일이다. 저 황교안의 첫사랑과 함께해달라”고 덧붙였다.  
 
또 황 전 총리는 출마 자격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당헌·당규에 정확하게 기록이 돼 있다”며 “논란이 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당헌에 보면 여러 조항이 있고 종합적으로 보면 결론이 있는 것”이라며 “전 계속 당에 있을 것이다. 규정은 바꾸면 되는 것이고, 문제는 그것이 아니라 모두가 함께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너는 되고 안 되고, 규정이 이러니 저러니 말할 때가 아니다. 당에도 적절한 방법으로 이 같은 말을 하고 있다”며 “당에서 여러 가지 의견을 수렴해 화합하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과정을 밟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전 총리는 당내 계파 갈등과 관련해 “(지금까지는) 어려웠지만, 이제는 당 안에 있는 많은 분들이 이래서는 안 된다”며 “이제 합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동안 무엇을 하다가 이제 왔느냐는 말을 하는 것 같은데 밖에 있을 때 어떻게 해야 자유 우파를 살리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면서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자신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나 고건 전 총리와 비교하는 데 대해 “이렇게 말하는 것을 이제는 바꿔야 할 것 같다”며 “이 분의 장점은 무엇이고 역량은 무엇인지 그렇게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싸우는 공직자였다. 좌파와 싸우고 반미 세력과 싸웠다”며 “아무도 말하지 못할 때 통합진보당 해산심판 청구를 했다. 장관이 직접 헌법재판소에 나가 변론을 했고, 그렇게 해서 (통합진보당 해산을) 이뤄냈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